2017.11.0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LIFE

[헬스톡톡] 양배추! 추억을 소환하라!


 

배추와의 첫 만남이 어떠하셨나요?
몇 해 전에 선풍적인 인기를 가져왔던 ‘응답하라...’ 시리즈에 격하게 공감하는 세대라면, 경양식집 왕돈가스 옆에 양배추를 수북이 쌓아놓고 마요네즈와 케첩을 뿌려 최고의 외식메뉴로 인정받던 시절의 추억 다들 간직하시죠?


저는 초등학교 졸업식 때 처음으로 졸업식 단골메뉴로서 자장면이 아닌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인 돈가스를 먹는 호사를 누려보았는데, 그때 설레었던 행복감이란…. 처음 접하게된 서양음식과 그의 사이드메뉴인 양배추샐러드. 우리 시절은 서양의 배추를 그렇게 마요네즈의 고소함에 케첩의 새콤 함을 버무려 소개받았던 것 같습니다.


3대 장수음식이자 만병통치약!
양배추는 서구에서 요구르트, 올리브와 함께 3대 장수음식으로 꼽히던 영양 많은 음식입니다. 기원전 2500년경 프랑스 서부 국경지대인 피레네 산맥 지방에 살고 있던 바스크인들이 먼저 먹기 시작했다고 전해지고 있고요.

 

그 이후 유럽 곳곳으로 전해졌으며, 로마인들은 양배추를 ‘만병통치약’으로 이용했다고도 하는데 탈이 난 위장이나 소화기관을 달래는 데 최고로 효과적이기 때문이지요. 한국인의 식단은 맵고 짠 음식이 많다보니 위장질환이 발생하기 쉬운데 이러한 위염을 가라앉히는데 양배추는 탁월한 효과가 있답니다.


장에는 삶거나 찌거나 데치는 등 한번 열을 가한 야채가 가장 무리 없이 흡수된다는 사실은 아시죠. 양배추를 생으로 먹으면 신선한 비타민C, U를 많이 섭취할 수 있지만, 과민성 대장 증후군 등 장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생야채섭취는 가스가 차고 더부룩한 증상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때론 과육을 통째로 섭취하지 않고 끓여서 즙만 내어 먹는 것도 소화 흡수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겠네요.

 

그러면 구체적으로 양배추에 대해 더 알아볼까요?
1. 위장질환 개선
비타민U는 위장점막을 보호해주기 때문에 헬리코박터균의 증식을 막아주고 위염을 치료해 줍니다. 위장질환으로 인해 양배추를 섭취할 때는 다진 쇠고기나  닭가슴살처럼 부드러운 육류와 함께 끓여 수프나 죽으로 드시면 영양이 잘 흡수 되고 속 쓰림도 다스려줄 수 있습니다.


2. 다이어트 음식
양배추는 100g당 27kcal로 저칼로리식품입니다. 다이어트 식품이면서 동시에 식이섬유도 풍부해 다이어트에 발생할 수있는 변비를 해소시켜주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줍니다. 또한 양배추의 비타민C 함량은 레몬과 같은 양인 100g 중 40mg으로 항산화 효과를 가져다주고 여드름 피부도 개선해 준다고 합니다.


3. 항암작용
양배추에 함유된 ‘이소티오시아네이트’ 성분은 장내의 유해 세균을 없애주고 발암물질을 제거해주는 작용을 하며, 암세포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없애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미시간 주립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일주일에 양배추를 2 회 이상 섭취하면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유방암과 자궁경 부암의 발병률이 낮아졌다고 합니다.


양배추를 씻을 때는…
혹시라도 잔류농약이 염려된다면 양배추 잎을 한 장 한 장뜯어내어 식초나 베이킹소다를 풀고 20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헹구어 내면 좀 더 건강한 섭취를 할 수 있겠네요. 농약은 수용성이라서 물에 담가놓으면 녹아서 배출됩니다.


간혹 양배추를 채 썰어 물에 담그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방법은 채 썬 단면으로 수용성비타민 또한 흘러나와 영양이 손실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넓게 뜯어서 담그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 되겠습니다.


‘천고마비’의 계절답게 날씨가 선선해지니 식욕도 돌아오는 데, 살짝 찐 양배추와 불린 다시마에 찬밥 올려 강된장 넣고 크게 한 입 쌈 싸 먹으면 올가을 건강 걱정은 뚝!


관련기사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