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9.5℃
  • -강릉 -5.2℃
  • 맑음서울 -8.5℃
  • 흐림대전 -6.3℃
  • 구름조금대구 -4.1℃
  • 맑음울산 -2.9℃
  • 광주 -4.0℃
  • 맑음부산 -2.1℃
  • -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8.8℃
  • -보은 -8.4℃
  • -금산 -7.2℃
  • -강진군 -3.1℃
  • -경주시 -3.6℃
  • -거제 -1.5℃
기상청 제공

LIFE

[헬스톡톡] 오메가-3의 보고, 슈퍼푸드

가을이 되니 여기저기에서 연어축제 소식이 들려옵니다. 역시 가을은 생선이 인기 있는 계절인 듯 싶습니다. 예전에는 국내에서 송어나 은어가 인기가 좋았고, 서양에 비해 연어를 많이볼 수 없었지만 최근에는 우리도 연어를 자주 섭취하고 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마트나 편의점에서도 먹기 편한 형태로 가공해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판매하니 구하기도 매우 쉬워졌죠.


연어는 세계 10대 슈퍼 푸드 중의 하나로 사랑받고 있는데, 생선으로서는 연어가 유일합니다. 연어는 우리나라 동해, 일본을 비롯한 북태평양과 대서양의 아한대 해역에서 주로 서식합니다. 산란기 이전인 9~10월이 제철인데 산란기 직전에 바다에서 잡은 연어를 최고의 식감으로 꼽습니다.


강에서 태어나 바다로 나가 성장한 뒤, 다시 강으로 돌아가 알을 낳고 죽는데 이런 이유로 알을 낳은 후 강에서 잡은 연어는 맛이 떨어집니다. 연어는 붉은 살 생선임에도 비린내가 거의 없어 비위가 약한 사람이나 어린아이들도 편하게 섭취할 수 있습 니다. 특히 일본인들이 즐겨 먹는 연어 알은 영양이 풍부한데 젊어지는 영양소 ‘비타민 E’가 풍부하다고 합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연어의 효능에 대해 알아볼까요?


오메가-3(Omega-3)의 보고
오메가-3는 등 푸른 생선에 풍부한 불포화 지방산으로서 EPA, DHA는 체내의 콜레스테롤 균형을 맞추어 주고, 동맥 경화, 심장병 예방에 효과적인 물질입니다. 미국 심장학회에서는 매주 2회 이상 연어나 등 푸른 생선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오메가-3는 항암작용을 하고 관절염을 예방하며 노인성 치매를 방지하는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피부미용과 시력보호에 효과적
참치의 두 배를 함유한 연어의 비타민 A성분은, 피부와 시력을 보호해줍니다. 지친 피부에 보습을 주어 촉촉한 상태로 유지해준다고 하지요. 주근깨나 기미예방에도 물론 도움이 되겠지요.


특히 ‘아스타난틴’이라는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어 노화를 방지하는 기능을 하면서 탱탱한 젊음을 유지시켜 줍니다. 또한 따뜻한 음식으로 동의보감에 소개되면서, 부종에 좋고 산후조리음식으로 아주 적합하다고 나와 있으니 여성들에게도 환영받는 식품이라고 할수 있겠지요. 연어의 비타민 A와 오메가3 지방이 망막을 튼튼하게 해 스마트폰에 지쳐 있는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야맹증과 안구질환인 백내장을 예방합니다. 눈의 노화를 막는 기능을 발휘하기도 하죠.


연어에 함유된 비타민 B1, 토마토 4배 달해
연어는 여러 영양소 중에서도 특히 비타민 B군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위장장애를 완화시켜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줍니다. 그 중에서도 비타민 B1은 함량이 토마토의 4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또한 연어는 소화가 잘 되는 음식입니다.


비타민 B2, B6는 단백질 흡수 및 소화 작용을 돕는 기능이 있어 노약자나 소화기능이 약한 사람에게 더없이 좋은 식품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생선은 비교적 칼로리가 낮다고 알려져 있지만 오메가-3도 지방이긴 마찬가지이지요. 연어는 100g에 150Kcal로 소고기보다도 오히려 칼로리가 높습니다. 곰이 연어를 좋아하는 이유입니다. 비교적 함량이 높은 지방으로 인해 담백함과 고소함을 느끼는 것이지요. 풍부한 영양과 오메가-3를 품은 영양식 연어! 올가을 보양식으로 어떠세요?


관련기사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