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LIFE

[헬스톡톡] “전복으로 몸보신하세요!”


 

전복의 제철이 언제일까요?
흔히 찬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면 생선이나 대하 등 대부 분의 바다 식품도 통통 살이 오르고 고소해진다고 알려졌으니 전복도 가을이 제철일까 싶지만 전복은 한여름인 8월이 제철이랍니다. 삼계탕에 싱싱하고 큼지막한 전복을 풍덩 넣어서 여름철 보양식으로 먹는 이유도 전복이 한여름 음식이 기에 생겨난 음식풍습인 듯합니다.


귀한 ‘바다의 황제’ 전복
예로부터 전복은 ‘바다의 황제’라고 불려질 만큼 심신에 활력을 주는 자양강장제의 역할을 담당해왔습니다. 하지만 그효능에 비해 가격이 너무 비싸서 일반인들이 쉽게 구입해 먹기 부담스러웠죠. 다행히 지금은 양식으로 비교적 저렴하게 먹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에서는 귀한 음식으로 대접받고 옛 중국에서는 ‘건화’라고 하여 말린 전복을 화폐로도 사용하는 등 귀한 대접을 받으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던 전복은 진시황이 불로장생을 꿈꾸며 구했던 음식 중 하나인 귀한 바다조개랍니다.

 

그 중에서도 제주도산 전복이 최고로 대우받았다는 것을 보면 아시아 근해에서는 국내산 전복을 최고의 상품으로 인정해 준 것 같습니다.

 

다이어트와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해
전복은 고단백, 저칼로리의 대명사라고 볼 수 있는데 비타민 B1, B12, 칼슘, 인 등의 미네랄 함량이 높아서 낮은 열량으로 높은 영양을 공급해줄 수 있기에 훌륭한 다이어트 음식이될 수 있습니다.

 

또한 타우린 성분이 오징어의 3배 이상 함유 되어 있어 생리활성을 활발하게 해주고 지친 육체에 큰 활력을 가져다주기도 하지요.

 

타우린은 담즙산 분비를 촉진시키고 간세포의 재생을 돕는 기능을 하고 있는데 전복의 타우린은 조개류 중에서 그 함량이 으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한 고지혈증을 비롯한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한 효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에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전복의 유전자 정보를 활용 하여 항암효과를 가진 ‘다기능성 항균 펩타이드’ 개발에 성공 하였다는 반가운 뉴스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이 유전자 정보의 활용으로 신약개발 등 관련 산업분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 여름에 만나는 바다의 보배, 전복
전복은 손질하여 생으로 회쳐 먹기도 하고 찜통에 쪄먹기 도, 내장과 함께 죽을 끓여먹기도 혹은 말려서 먹기도 하죠.


재미있는 사실 하나는 전복껍질을 다른 말로 ‘석결명’이라고 하는데, 이 석결명에는 탄산칼슘과 마그네슘, 인, 인산염, 규산염, 요오드 성분이 많아서 냉동실에 보관해 두었다가 육수를 낼 때 물에 함께 끓여 우려내면 시력에 도움을 주고 백내 장, 녹내장, 결막염 등을 예방해 주는 효과가 있답니다.

 

국물 맛이 좋아지는 것은 덤이구요. 전복껍질을 갈아서 환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제품을 복용하면 더 간편하게 섭취할 수가 있겠지요.

 

고마운 바다보배 전복, 이 여름이 다가기 전에 전복 많이 드시고 힘내세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