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7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배너



관세청, ‘아·태 지역 관세당국 고위급 무역원활화 워크숍’ 개최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관세청은 27일부터 30일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 관세당국 고위급 초청 무역원활화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국 관세당국의 청장‧차장 등 고위급 인사와 세계무역기구(WTO) 및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 32명이 참석한다. 14개국은부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중국, 피지, 인도, 라오스, 몰디브, 말레이시아, 미얀마, 태국, 베트남, 네팔, 스리랑카 등이다. 관세청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지난달 22일 발효된 WTO 무역원활화협정의 주요 분야별 이행경험과 우리의 선진 관세행정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역원활화 협정은 통관과 관련된 각종 절차 간소화 및 표준화를 통한 무역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다자간 무역협정을 말한다. 한편 관세청은 워크숍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개도국의 무역원활화협정 이행능력 배양을 위한 관세청의 개발협력 사업과 전자통관시스템(UNI-PASS)을 소개한다. 또 ADB 및 WTO와 협력해 ‘무역을 위한 원조’, ‘지역별 무역원활화협정 이행현황 점검’, ‘국가 간 전자상거래’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관세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단독] 국세청, ‘호텔롯데 해외거래’ 세무조사 전격 착수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이 호텔롯데의 해외거래에 대한 세무조사를 전격 착수했다. 호텔롯데는 해외 면세점 사업과 조세회피처에 있는 롯데 자회사에 대한 지급보증을 도맡아왔다는 점에서 검찰의 롯데그룹 비자금 수사와 맞물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3월 초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호텔롯데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 요원을 파견, 회계 및 세무 관련 자료를 입수했다. 롯데는 홍콩,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케이만군도, 네덜란드 등 조세회피처에 해외계열사 46개를 두고 있으며, 조세회피처에 설립한 모회사를 통해 해외사업을 전개해왔다.이중 호텔롯데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해외진출사업의 돈줄 역할을 해왔다. 그런 만큼 과세당국은 단순한 매출과 매입 외에도 현금출자, 지급보증 등 해외 계열사 자금지원내역까지 살펴볼 가능성이 높다. 호텔롯데가 지급보증을 서는 롯데 계열사는 크게 두 부류, 조세회피처에 위치한 회사와 해외진출 면세점으로 나뉜다. 호텔롯데는 조세회피처인 네덜란드에 위치한 롯데유럽홀딩스(Lotte Europe Holdings)에 2014년 28억4722만9000루블(이행보증), 2015년 5000만유로,



관세청, ‘아·태 지역 관세당국 고위급 무역원활화 워크숍’ 개최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관세청은 27일부터 30일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 관세당국 고위급 초청 무역원활화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국 관세당국의 청장‧차장 등 고위급 인사와 세계무역기구(WTO) 및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 32명이 참석한다. 14개국은부탄,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중국, 피지, 인도, 라오스, 몰디브, 말레이시아, 미얀마, 태국, 베트남, 네팔, 스리랑카 등이다. 관세청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지난달 22일 발효된 WTO 무역원활화협정의 주요 분야별 이행경험과 우리의 선진 관세행정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역원활화 협정은 통관과 관련된 각종 절차 간소화 및 표준화를 통한 무역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다자간 무역협정을 말한다. 한편 관세청은 워크숍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개도국의 무역원활화협정 이행능력 배양을 위한 관세청의 개발협력 사업과 전자통관시스템(UNI-PASS)을 소개한다. 또 ADB 및 WTO와 협력해 ‘무역을 위한 원조’, ‘지역별 무역원활화협정 이행현황 점검’, ‘국가 간 전자상거래’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관세

928개사 동시에 주총 개최…24일 ‘슈퍼주총데이’ 시작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12월 결산법인 928개사가 일제히 주주총회를 개최하는 ‘슈퍼주총데이’가 오는 24일 시작된다. 이날에는 특히 삼성, SK, CJ, 롯데, 한화 등 재계순위 상위권인 대기업들이 주주총회를 열어 어느때보다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슈퍼주총데이’의 최고 관심사는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발표할 지주사로의 전환 진행과정 중간발표다. 이미 지난 14일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은 지주회사 전환 작업을 차질없이 검토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 있다. 따라서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삼성전자 주총일에 지주회사 전환 작업 진행과 관련해 중간발표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간단한 안건만 다룰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일부 업계 관계자는 현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중이므로 지주회사 전환 등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전면 중단된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23일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사이트인 DART에 게재된 삼성전자 주주총회 안건에는 전년도 재무제표와 9명 이사에 대한 보수한도 승인 2건만 올라와 있다. 한편 이날에는 삼성증권, 한화투자증권, 교보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부국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유진투자증권, 한양증권, 유




시공능력평가액 10조원 포스코건설 하도급업체에 51만원 미지급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국내 대형건설사들이 하도급업체에 적게는 수십만원의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적발됐다. 이들 대형건설사들은 시공능력평가가 상위권인 기업들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될 전망이다. 27일 관계당국에 의하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포스코건설·롯데건설·두산건설·금호산업·쌍용건설 등 5개 건설사에 경고처분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하도급업체에 대금지연이자, 어음대체결제수수료 등을 지급하지 않았다. 시공능력평가액이 작년 기준 9조9732억원으로 국내에서 3번째로 많은 포스코건설은 6개 하도급업체에 설계 변경 등을 이유로 공사대금을 예정일 보다 늦게 지급하면서 지연지급 이자 51만원을 주지 않은 사실이 공정위에 적발됐다. 또 시공평능력평가액 순위 8위(5조3105억원)인 롯데건설도 2개 수급사업자에 설계 변경에 따른 대금 지연지급 이자 537만원을 주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011년 시공능력평가액 순위 10위를 차지한 두산건설은 12개 수급사업자에게 대금 지연지급 이자 535만원 등 717만원을 미지급했다. 공사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 것은 중견 건설업체들도 마찬가지였다. 금호산업은 256개 수급사업자에게 어음대체결제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