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1 (일)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3.1℃
  • 서울 24.5℃
  • 대전 22.3℃
  • 흐림대구 23.8℃
  • 울산 23.8℃
  • 광주 22.8℃
  • 부산 22.6℃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은행



[국세청 비록㊲ ]내가 보아온 국세청, 국세청사람들<Ⅵ>
<전편에 이어>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현대는 정 명예회장과 그 일가의 주식이동조사는 물론 국세청으로부터 수백 억원대의 세금을 추징당했다. 현대에 가해진 세무조사 메스는 그룹 전체 이미지에 영향을 미쳤고 스스로 세무조사를 자초한 꼴이 됐다. 그룹 총수가 대선에 출마, 낙방하는 사태까지 표출되면서 기업자체의 이미지를 흐릴 수밖에 없는 국면에 직면하게 된다. 현대그룹은 외부적 환경으로 구조조정을 단행할 수밖에 없었고 마침내 현대와 현대자동차그룹으로 분리, 그룹 와해라는 불명예를 맛보게 된다. ‘기업이 보는 국세청의 존재’는 일반 사람들이 생각하는 수준을 훨씬 능가한다. ‘기업의 흥망성쇠를 세무조사의 강도가 좌우할 수도 있다’는 심오한 교훈을 현대그룹을 보면서 또 한 수 배우게 된다. 신고납세제가 시행되기 전 세무행정 집행 시기였다. 세무공무원의 과세권이 하늘 높이 방방 뛸 때다. 세무서에서는 개인사업장을 직원들이 지역별로 나눠서 담당, 직접 사업장을 방문하여 업황을 조사한다. 예를 들면, 요식업소는 테이블 개수와 손님의 회전횟수를 체크한다. 한 테이블에 몇 번이나 손님이 번갈았는지에 따라 매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19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