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0.1℃
  • 대구 16.3℃
  • 울산 17.2℃
  • 흐림광주 19.9℃
  • 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20.4℃
  • 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연(蓮)’은 수천년이 지난 뿌리에서도 싹이 틀 가능성이 있을 정도로 생명력이 강한 식물입니다. 심지어는 화석 씨에서도 꽃을 피울 수 있다고 하니 불로초라 불러도 과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제 이름의 한 글자 ‘연(蓮)’은 ‘연꽃’의 ‘연’에서 빌어온 것입니다. 어릴 적에 읽은 전래동화를 보면 심청이가 용궁에서 올라올 때 타고 온 꽃이 연꽃이더라구요. 제 이름 어딘가에 신비로움이 묻어있는 듯 기분이 좋았었던 기억이 납니다. 연꽃은 정오를 전후하여 꽃이 펼쳐지고, 해가 질 무렵 다시 오므려진답니다. 아마도 이렇게 꽃이 피는 시간에 심청이가 꽃에서 발견된 것이겠지요.

 

연꽃이 저와 인연이 있는 또 한 가지의 이유가 있습니다. 저는 어릴 적 유난히도 코피를 자주 흘렸었는데 한 번 혈관이 터지면 지혈이 쉽지 않아 병원을 자주 오가며 여러 날 고생하곤 했지요. 그런데 지혈작용에 좋다는 연꽃의 뿌리인 연근을 먹고 나서는 그 효과를 본 것인지 증세가 많이 호전되었답니다.

 

실제로 동의보감에는 ‘연근은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달며 독이 없다. 피를 토한 것을 멎게 해주고 어혈을 풀어준다’라고 기록되어 있지요.

 

‘연’은 잎과 열매, 뿌리 등 모든 부분이 식용 가능한 다년초랍니다

 

연잎은 밥에 싸서 쪄먹거나 차로 간편하게 마시기도 합니다. 열매는 벌집모양의 수과로서 연‘ 실(蓮實)’이라고 불리는데, 달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지요. 연잎과 열매의 효능도 비할 수 없이 좋지만, 이번호에서는 평소에 가장 많이 접하게 되는 땅 속 줄기 즉, 뿌리부분인 연근을 살펴봅니다.

 

연꽃은 여름에 꽃을 피우고 뿌리인 연근은 가을에 토실하게 여물어집니다. 효능을 보자면, 앞서 말씀드렸듯이 일단 지혈작용에 탁월합니다. 연근에 함유된 탄닌 성분은 코피나 위궤양 등으로 생긴 출혈을 지혈해주며, 해독까지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풍부한 철분으로 인하여 출혈 후 혈액이 다시 생성되는 중요한 역할을 하지요.

 

연근의 아삭거리는 식감으로 씹는 맛을 즐기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식이섬유를 2500mg/100g나 함유하고 있어 장 청소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뮤신’이라는 단면의 끈끈한 성분이 강장작용을 해준답니다. 뮤신은 위벽을 보호하는 기능이 있기 때문에 연근을 먹으면 위에서부터 장까지 모두 보호되는 셈입니다.

 

원래 뿌리채소는 비타민C의 함량이 많지 않은 편입니다. 하지만 연근에는 레몬과 비슷한 양의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습니다. 항산화작용은 물론, 피부노화를 방지하며, 피로를 줄이고 에너지를 솟게 하는 바로 그 비타민이죠.

 

연근은 조리법이 무척 다양하지요

 

가장 흔한 조리법으로 간장과 물엿을 넣고 달달하게 졸여 밑반찬으로도 하고, 전을 부치거나, 살짝 데쳐 들깨가루 넣고 나물로 먹기도 합니다. 데친 연근을 몇 가지 싱싱한 야채, 과일과 함께 담고 훈제연어를 올려 소스 뿌려 드시면 상큼한 영양샐러드가 되겠구요,

 

연근의 껍질을 제거하고 최대한 가늘게 원통으로 잘라 그대로 튀기면 맥주안주나 아이들 영양간식으로도 일품입니다. 다양한 조리법을 이용한다면 한결 맛있고 친숙하게 드실 수 있겠네요.

 

남녀노소 가족 모두의 영양식! 연근 매일매일 드세요.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객사에 세무 컨설팅을 하다 보면 회사 경영 전반에 대해 문의하는 회사 대표가 많습니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일수록 노무와 관련한 문의를 많이 해옵니다. 매년 개정세법이 나오는 것처럼 노동관계법도 자주 변경되기 때문에 회사 경영에 필요한 세무와 노무 컨설팅을 함께 진행하면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집니다.”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 김경하 대표는 세무컨설팅만으로는 부족함을 느껴 노무사 자격을 취득한 이후 마침내 제대로 된 경영 컨설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부산대학교 회계학과와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마친 김경하 대표는 1999년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데 이어서 2012년 노무사 시험에서 여성 부문수석으로 합격하는 영광을 누렸다. 한국세무사회와 여성세무사회에서 세무사들에게 노무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강사, 세무사회 세무연수원 교수, 삼일아카데미 교수 등으로 활발한 강의를 해왔다. 서초동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찾아 김경하 대표를 만나 앞으로의 포부를 들어봤다. Q. 나토얀 세무·노무 컨설팅을 운영하고 계시는데, 사무실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