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16.0℃
  • 대전 17.5℃
  • 흐림대구 22.7℃
  • 울산 20.2℃
  • 광주 17.1℃
  • 부산 19.2℃
  • 흐림고창 15.7℃
  • 제주 19.5℃
  • 맑음강화 17.9℃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문화

배너


[국세청 비록 ㉟ ]내가 보아온 국세청, 국세청사람들<Ⅳ>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IMF 외환위기를 맞은 채로 출범한 DJP 연합정부의 첫 국세청장이 된 이건춘 제11대 국세청장(훗날 건교부장관 역임). 이 국세청장은 세정개혁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용퇴를 촉구했던 부분에 대해서 지금도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전 청장은 “공직자는 하나만 택해야 한다. 배부르고 등까지 따뜻할 수는 없다”는 ‘청렴 당부’를 빼놓지 않고 있다. 시대를 초월한 세무비리 고리는 청렴세정과 관련, 세무행정 앞을 가로막는 커다란 암벽과 같았다. 어쩌면 넘지 못할 준령산맥과 다름없는 낙하산 인사이자 비리이다. 특히 밧줄만큼이나 탄탄한 정치적 배경을 등에 업고 승승장구한 공무원이 간혹 국세청에도 잠룡하고 있어 눈길을 끌게 했다. 박정희 군사정권 시절이다. 아니 유신정권 때다. 국세청은 신유수 자료관리관을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 전격발령, 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자료관리관 자리로 영전된 지도 얼마 되지 않았는데, 대거 부산국세청장으로 영전인사가 발령된 데 대해 뒷담화가 설왕설래했다. 신임 신 부산국세청장 부임하는 날, 부산 기차역에는 기관장 등 내로라하는 지역유지 등이 도열하듯 즐비하게 환영 나온 인파로 장사진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