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30.6℃
  • 구름조금강릉 25.2℃
  • 맑음서울 33.1℃
  • 맑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조금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30.8℃
  • 흐림제주 27.3℃
  • 맑음강화 30.1℃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25.2℃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문화

[헬스톡톡]여름과일 수박, 여름에 수박 없으면 여름도 아니지요!

 

(조세금융신문=편집팀) 여름에 가장 사랑받는 과일, 수박!

수박에 대해 얼마나 아세요?

흔히 ‘수박이 몸에 좋다’라고 한다면 수분이 많아서 체내 노폐물을 배출시켜 주고 탈수를 방지해준다는 것 정도 상식적으로 알고 있지요.

 

하지만 수박의 효능을 제대로 알게 된다면 여름에 수박을 맘껏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복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수박은 원래 아프리카가 원산지이지만 생산량 면에서는 아시아가 전 세계의 84%나 되는 수확량을 자랑하고 있답니다. 우리나라는 고려시대에 원나라에서 들여와 개성에서 처음으로 심었다는 것이 그 시작이 되었죠.

 

수박은 91%가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어 여름에 갈증을 해소시켜주고 몸의 열기를 내보내는데 으뜸인 과일입니다. 더위에 지칠 때 수박의 과즙은 수분과 함께 체내에 바로 흡수되는 당을 보충해 주기 때문에 빠른 속도로 지친 몸에 에너지를 공급해줍니다. 그러니 심한 탈수에는 물보다 수박을 섭취하는 것이 훨씬 효과가 있답니다.

 

‘천연 비아그라’

시트룰린(Citrullin)에 주목하세요!

수박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성분 중 하나인 ‘시트룰린’은 정자수를 늘려주고 수박의 ‘아르기닌’이라는 성분과 함께 발기부전을 치료하는 놀라운 기능이 있답니다.

 

실제로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자양강장제 등에는 이 시트룰린 성분이 함유되어 있죠.

또한 시트룰린은 피로물질인 젖산을 제거하고 근육통을 완화시키는 기능이 있답니다. 운동선수에게 수박을 섭취하게 하는 실험을 한 결과 경기 후 근육통이 훨씬 감소되고 피로회복 속도가 빨라졌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거기에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니 성인병 발생률을 감소시켜 주기도 하고, 소변배출을 도와주는 기능도 있어 몸의 부기를 빼는데 탁월하지요.

 

수박의 흰 과육부분을 얇게 필링하여 얼굴에 팩을 해주면 비타민공급과 함께 얼굴의 부종 또한 가라앉혀준답니다.

 

단, 시트룰린 성분은 수박껍질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합니다. 하지만 바로 생식하기에는 부담스러울 수 있으니 깨끗이 씻어서 생채로 무쳐먹거나 피클로 담아 먹는 방법도 추천합니다.

 

‘빨간색’ 라이코펜(Lycopene)

카로티노이드계 색소인 ‘라이코펜’은 강력한 항산화제성분입니다. 항산화제 물질로는 널리 알려져 있는 ‘비타민C’나 ‘토코페롤’이라 불리는 ‘비타민E’가 있습니다만 라이코펜은 이들 성분보다 무려 수십 배나 강력한 항산화제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토마토에 라이코펜이 많다고 하지만 수박에는 100g당 5~10g이 함유되어 토마토의 그것보다 1.5배나 더 들어있지요.

 

또한 라이코펜의 중요기능은 항암효과입니다. 각종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시키고 종양발생을 억제시키는 기능이 있답니다. 항암효과로 잘 알려져 있는 베타카로틴보다 그 효과가 10배나 강하다고 하죠.

 

수박씨도 좋아요!

이제부터는 수박씨도 버리지 말고 드세요. 수박씨는 놀라운 영양의 보고랍니다.

단백질, 칼슘, 지방, 비타민과 불포화 지방산 등 다양한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답니다.

 

또한 ‘쿠르트비틴’이라는 수박씨의 성분은 기생충을 죽이는 구충작용을 하여 장 건강을 지켜주지요. 그리고 유해한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답니다. 호박씨처럼 말려서 볶아 먹어도 좋고 수박씨를 과육과 함께 갈아서 마시는 것도 좋답니다.

 

될 수 있으면 그냥 삼키지 마시고 분쇄해서 마시거나 씹어 먹는 것이 영양소 흡수율을 높이는 방법입니다.

 

수박은 칼륨배설이 안 되는 신장질환자에게는 고칼슘혈증이 생길 수 있으니 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찬 음식이기 때문에 맥주의 안주로 섭취하는 것도 좋지 않죠. 둘 다 몸을 냉하게 만들어서 장에 자극을 줄 수 있습니다.

 

흔히 수박을 구입하면 냉장고에 바로 넣게 되는데 라이코펜은 높은 온도에서 더 활성화되는 경향이 있답니다. 자르지 않은 상태로 상온에 그대로 두거나 찬물에 통째로 보관하다가 먹기 직전에 잘라서 살짝 냉장시켜 섭취하는 것이 좋지요.

 

올바르고 건강한 방법으로 수박 많이 드시고 여름 건강 모두들 챙기세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