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5.0℃
  • -강릉 17.9℃
  • 구름조금서울 24.0℃
  • 맑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5℃
  • -고창 24.5℃
  • 연무제주 25.1℃
  • -강화 22.4℃
  • -보은 23.0℃
  • -금산 22.4℃
  • -강진군 24.8℃
  • -경주시 19.8℃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사회

[헬스톡톡] ‘전어 먹고 칼슘 먹고’


(조세금융신문=편집팀) 가을 바다의 3대 별미를 아십니까? 바로 꽃게, 대하, 전어입니다.


이 중에서도 특히 전어는 뼈째 얇게 썰어 회로 먹어도, 생야채에 초고추장 넣어 무쳐도, 굵은 소금 살살 흩어 뿌려 석쇠에 구워 먹어도, 어떻게 요리해서 먹든지 그 향과 고소한 맛이 일품이죠.


가을 전어는 봄에 비해 지방이 3배나 많아지므로 사계절중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가을이 지나면 지방이 빠져나가 고소한 맛이 떨어지기도 하고, 뼈가 단단해져 뼈째 먹는 것도 힘들어진다고 하네요.


정약전의 <자산어보>에 보면 전어를 ‘기름기 많고 달콤하다’라고 설명해 놓았습니다. 먹을 것이 귀하던 시절에는 기름기 흐르는 달콤한 생선으로 서민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을 겁니다.


예로부터 전어는 저렴한 가격에 맛도 좋고, 주변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생선이었죠. 이처럼 서민의 삶과 친숙해서인지 이에 얽힌 속담 또한 많습니다.


‘전어 한 마리가 햅쌀밥 열 그릇 죽인다.’

‘전어 머릿속에는 참깨가 서 말'

‘전어 굽는 냄새에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


전어, 특히 50대 이후 중년에게 효과적
나이가 들수록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고 혈액순환이나 소화기능이 약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노화의 단계입니다. 하지만 신장기능의 급격한 이상현상으로 인해 부종이 생기고 소변의 배출이 힘들어지는 경우가 있지요.


이럴 때 전어는 이뇨작용을 함으로써 좋은 효과를 줄 수 있답니다. 또한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해서 피로해소에 도움을 주고 중년층의 피부미용에도 좋습니다.


뼈에 좋은 것은 물론 아이들의 성장에도
전어의 칼슘은 우유의 2배로 그 함량이 매우 높답니다. 뼈째 먹는 생선인 전어는 바삭하게 구워 뼈째 드시면 맛이 좋고, 칼슘까지 챙길 수 있어 일석이조랍니다. 또한 전어의 아르기닌과 시트신성분은 성장호르몬의 기능을 강화시켜줍니다.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르기닌은 근육을 증가시키고 성장호르몬의 합성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육체의 성장뿐 아니라 정신적인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되는 성분이기 때문에 공부에 지친 심신을 보호하는 데 꼭 필요한 영양소랍니다.


DHA와 EPA 등 불포화 지방산 풍부
불포화 지방산이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관을 청소해 주는 것 아시죠? 따라서 성인병 발병률을 낮추고 뇌혈관질환예 방에도 많은 도움을 주지요. 두뇌를 많이 사용하여 신경성 질환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섭취하면 뇌에 영양을 공급하므로 뇌의 피로가 풀리고 업무능력에 상승효과를 기대해도 좋겠습니다.


전어의 한자어는 ‘錢魚’
전어는 한자어로 ‘돈 전(錢)’에 ‘물고기 어(漁)’를 사용합니다.
실학자 서유구의 <임원경제지>에는 ‘전어는 기름이 많고 맛이 좋아 상인들이 염장해서 파는데 사람들이 돈을 따지지 않아 전어(錢魚)라고 불렀다’고 언급되어 있습니다. 예로부터 가격을 따지지 않고 사서 먹을 만큼 맛있는 생선이었기 때문이죠.


그리고 하나 더, ‘밤젓’이라는 것이 있는데 전어 내장으로 만든 젓이랍니다.

이 또한 별미음식으로서 따뜻한 밥에 얹어 먹으면 일품입니다. ‘전어 밤’이란 것은 전어 한 마리에 하나 들어있는 완두콩 크기의 내장인데, 귀하면서도 그 맛이 그만이어서 임금님 진상용으로 쓰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지금 판매되는 것들은 ‘밤’에 전어의 다른 내장을 섞어서 만들기도 한다고 하죠.


머리부터 뼈와 내장까지 버릴 것 하나 없는 전어. 시중에 유통되는 전어는 모두 다 자연산이랍니다. 양식을 거의 하지 않기 때문이죠. 그러니 제철일 때 맛있는 전어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