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5℃
  • 맑음서울 19.8℃
  • 흐림대전 20.2℃
  • 흐림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7.4℃
  • 흐림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19.7℃
  • 흐림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6℃
  • 맑음강화 20.2℃
  • 흐림보은 16.8℃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7.1℃
기상청 제공

전문가 코너

포토이슈




전국 단위 보험설계사 합법노조 탄생할까?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노동조합 설립 허가를 요구하는 보험설계사 단체들의 압박이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민주노총 산하 설계사 단체인 전국보험설계사노동조합이 18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보험설계사에 대한 부당행위 피해 증언 및 노조 설립 신고’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한다. 약 4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전국보험설계사노동조합은 기자회견을 통해 보험설계사들의 피해 사례를 발표하고 이를 방지하기 위한 노조 설립의 당위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서는 문재인 정권의 특고직 노동3권 보장 공약과 국가인권위원회의 노동3권 보장 입법 권고가 있었음을 성토하는 설계사들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가 인권위의 권고를 수용했음에도 보험사 및 고용주들의 압박으로 설립 신고증 발부를 미루고 있는 사실을 규탄, 실력행사에 나서는 것이다. 이는 자영업자와 근로자 사이에 위치한 특고직이 노동 3권(단결권·단체교섭권·단체행동권)을 보유할 수 있는지에 대한 판단이 확정되지 못한데 따른 결과다. 관련 법안이 발의됐음에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법안은 표류, 고용노동부도 노조 설립 허가를 결단하지 못하고 있는 것.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