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3.9℃
  • 맑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0.8℃
  • 흐림울산 23.1℃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조금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18.3℃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문화

[헬스톡톡]붉은 정력제! 산수유

(조세금융신문=편집팀) 봄의 전령사. 산수유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산수유를 한방에서는 ‘석조(石棗)’라 한다지요. 늦은 봄눈을 맞고 봄에 가장 일찍 피는 꽃이 산수유 꽃이랍니다.


어려운 환경에서 솟아나는 것들에는 무엇이든 에너지가 내재되어 있기 마련이지요. 사람이든 꽃이든... 지난 겨울 남은 추위를 당당히 뚫고 극복하고 피어나는 산수유화. 그만큼 그 열매는 기력충전 보약을 충만히 머금고 있습니다.


산수유에는 코르닌, 모로니 사이드, 로가닌, 탄닌, 사포닌 등의 여러 가지 배당체와 포도주산, 사과 산, 주석산 등의 유기산, 비타민A 그리고 과일에는 드물게 탄수화물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산수유는 3월에 꽃이 먼저 피고, 열매는 서서히 익기 시작하여 8월이 되면 완숙과일이 됩니다.


산수유를 먹으면 부부금술도 좋아진다는데 정력강화제로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좋다는 산수유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여성의 갱년기 증상 완화
산수유의 사포닌 성분이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과 비슷하여 섭취하게 되면 갱년기여성 건강을 지켜줄 수 있습니다. 갱년기에 들어서면서 약해져 있는 자궁강화효과가 있고 생리불순, 생리통, 월경과 다에도 탁월합니다.


피부미용효과를 보자면 비타민이 풍부하여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기미, 주근깨의 원인이 되는 멜라 닌의 생성을 억제합니다. 또한 주석산과 사과산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깨끗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남성의 정력강화와 자양강장제
산수유는 미네랄이 100g당 209mg, 칼륨은 무려 100g당 2345mg이나 함유되어 있는 것을 비롯하여 인, 철, 나트륨, 망간, 아연, 구리 등 각종 미네랄이 골고루 들어있고 탄수화물까지 함유되어 있어서 자양강장제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냅니다.

 

이 성분들은 몸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므로 정력에 도움이 된답니다. 피로회복과 발기, 조루문제를 해결해주는 역할을 충분해낸답니다.


신장기능과 방광염 치료
산수유의 신맛은 방광의 근육 수축력을 높여주어 야뇨증, 중년 여성들의 요실금에 탁월한 효과가 있고, ‘코르닌’이라는 성분이 부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신장건강을 지켜줍니다. 푹 달여서 잠자기 전에 따뜻 하게 드시면 특히 신장기능을 강화시킵니다.


씨는 빼고 드세요
산수유 과육을 섭취할 때는 주의하실 점이 있는데 바로 씨를 제거하고 먹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씨에는 팔미틴산, 올레인산, 리놀렌산등이 함유되어 있는데, 특별한 독성이 있어서가 아니고 과육과는 반대의 작용을 하기 때문에 섭취효과를 제로로 돌려놓기 때문이지요.


씨를 제거하고 과육 그대로 차로 푹 달여 마시거나, 30도 이상의 술에 담궈서 음용하면 좋습니다.


이럴 땐 피하세요!
산수유는 몸의 소화기능이 좋지 않을 때는 피해야 하는 식품입니다. 또한 따뜻한 성분이 있어서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도 좋지 않지요.


음식 궁합 면에서는 인삼이나 당귀와는 잘 어울리므로 함께 달이면 좋지만, 도라지, 방풍과는 맞지 않으니 함께 달이거나 섭취하는 일은 피해야 합니다.


최근에 개봉하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주인공이 노란 꽃길 에서 자전거 타는 장면이 연출되었는데 이곳이 바로 ‘의성 산수 유마을’입니다.


경북 의성군에는 “산수유 꽃피는 마을”이 있는데 300년 넘은 나무 800그루를 비롯하여 30~300년생 산수유나무 3만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어 살아있는 화석과도 같이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3월말에서 4월에는 ‘의성 산수유 마을 꽃맞이 행사’가 열리니 노란 꽃내음 가득 나들이 계획 세워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꽃도 좋고, 열매는 더 좋은 산수유로 기력충전 합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