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월)

  • -동두천 27.1℃
  • -강릉 19.0℃
  • 연무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1.0℃
  • 흐림광주 22.7℃
  • 박무부산 20.5℃
  • -고창 23.1℃
  • 흐림제주 23.1℃
  • -강화 24.3℃
  • -보은 27.2℃
  • -금산 27.7℃
  • -강진군 20.3℃
  • -경주시 24.9℃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헬스톡톡] 초벌부추를 드세요! 보약이 따로 없답니다!

부추가 갖고 있는 각종 기능이 극대화된 초벌부추
초벌부추의 기능에 대해 아시죠?

겨울의 추운 땅 속을 뚫고 갓 솟아난 새싹부추를 초벌부추라고 하는데 일반 부추보다 길이가 짧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입니다.

 비타민C와 비타민A가 풍부하여 간기능 강화에 도움이 되고 부추가 가지고 있는 각종 기능이 극대화되어있어 장어, 인삼보다 낫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이네요.

 

우리는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는 사랑표현도 인색하고 아껴주지 않는 실수를 범하곤 하죠.

흔하디 흔한 야채 중의 야채, 부추.

부추는 씨를 한 번 뿌려놓으면 계속해서 자라나기 때문에 계속 잘라서 요리를 해 먹을 수가 있습니다. 실컷 잘라먹어도 계속해서 올라와주니 그만큼 흔할 수밖에 없고요. 마치 자존심도 없이 자기 자신을 계속 주고 또 내주는 ‘사랑쟁이’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아쉬움 없이 계속 받아낼 수 있고 그만큼 흔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고마움과 그 가치를 잊어버리고 살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길가에 하찮은 풀 같은 부추가 우리 몸에 얼마나 유익한지 살펴보면…

 

천연 자양강장제, 부추
부추는 중국이 원산지인데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에 들어왔습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먹지 않는다고 하는데, 아시아에서는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많이 섭취한답니다.

<본초강목>에는 부추를 ‘기양초’라 칭하였는데 이는 양기가 뻗친다는 뜻입니다.

정력에 좋다는 뜻이지요.

또한 <동의보감>에는 ‘부추는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 맛이 있으며 독이 없다. 위장에 좋고 기력이 약한 사람에게는 기력을 보해 준다’고 적혀 있습니다.

 

부추에 함유된 ‘황화아릴’ 성분이 정력을 강화시켜 비뇨생식기 기능을 강화해주고 발기부전 개선 등의 효과를 주며, 비타민 B1과 함께 섭취하면 알리티아민이라는 물질이 생겨나서 피로를 회복시켜 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황하아릴 성분은 위장의 소화효소분비를 자극시키며 항균작용을 하여 식중독예방에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부추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

당연히 몸이 냉한 사람들에게 좋겠지요?

혈액이 탁하거나 어혈이 있을 때 혈액순환장애가 발생하는데 황하아릴 성분은 혈액이 잘 순환되도록 도와주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어혈을 풀어줍니다.

여성들의 생리통완화를 비롯해서 월경질환 개선에도 효과가 있겠습니다.

 

한국인들의 성인병 주원인, 나트륨 배출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한식의 특성상 맵고 짠 음식이나 국물요리 등이 많습니다. 자연히 나트륨 섭취가 많을 수 있는데, 부추에 함유되어 있는 칼륨은 이러한 나트륨을 밖으로 배출시켜 줍니다.

이는 나트륨으로 인한 심혈관계 질환 등 각종 성인병으로부터 보호해 줄 수 있다는 뜻이지요. 하지만, 혈압 약을 복용중인 사람은 부정맥, 저혈압 등을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신중히 섭취해야 합니다,

 

부추와의 음식궁합!
부추는 찬 성질을 가진 돼지고기와 섭취하면 서로 상호보완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어, 쇠고기 등 열성식품과 함께 먹으면 지나친 자양강장으로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습니다. 장어구이에 부추무침을 올려먹거나 쇠고기볶음에 부추를 넣는 경우가 있는데 되도록 피해야 하는 요리법입니다.

 

 

또한 술이나 꿀 등을 함께 섭취하면 과도한 열을 발생시키므로 해가 될 수 있네요.

 

추적추적 비 내리는 날엔 부추전에 막걸리, 이른 더위 입맛 없을 땐 상큼한 부추 겉절이에 참기름 넣고 쓱쓱 비빔밥, 원기회복 체력충전에는 돼지보쌈에 부추 듬뿍 올려 드시면 이보다 더 별미는 없겠네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칼럼]요동치는 대한항공, 직원들의 가면부터 벗겨줘라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대한항공 직원들이 ‘벤데타’ 가면을 쓰고 조양호 회장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벤데타는 이탈리아 사투리로 복수(復讐)를 뜻한다. 그러나 현대에 와서는 평범한 복수가 아닌 피의 복수, 앙갚음이라는 의미로 통용되기도 한다. 벤데타 가면은 영화나 연극 등에 자주 등장한다. 가족이나 가문 그리고 조직의 명예를 위해 목숨을 바쳐 상대를 응징하는 ‘피의 복수’를 할 때 벤데타 가면을 사용한다. 이 가면은 16세기 영국인 가이 포크스(Guy Fawkes)를 기리기 위해 고안됐다. 가이 포크스는 부패 척결을 위해 ‘화약음모사건’에서 폭파를 담당했던 영웅적인 인물이다. 오늘날 가이 포크스는 권력의 부패에 대항한 우리나라의 의인 ‘홍길동’과 같은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왜 직원들이 가면을 쓰고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 촛불집회를 시작했을까? 아마도 조 회장 일가의 탈세와 갑질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직원들이 들고 일어난 것으로 보여진다. 비록 사측의 현장 체증을 우려해 가면을 썼지만 그들이 든 팻말과 구호에서 회사를 생각하는 간절한 염원을 엿볼 수 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던진 ‘물컵’ 하나가 무소불위(無所不
[인터뷰]홍기문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 대표 "금융권 IT기반 서비스 강화"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돈을 버는 것만큼 관리하는 것도 중요한 시대가 됐다. 통화정책에 따른 저금리 시대와 인플레이션, 저출산, 고령화시대가 도래하면서 재산을 얼마만큼 합리적으로 관리하느냐가 주요 관심사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양한 자산관리상품을 찾고, 합리적이고 완벽한 자산관리를 위해 금융권의 자산관리 시스템에 의존하게 된다. 특화된 자산운용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가증권업무 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한 리딩컴퍼니로 발돋움하고 있는 ㈜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공동대표 홍기문 조동현)을 방문했다. 폭넓은 자산운용 실무경험 전문가들로 구성 2003년 설립된 (주)파이낸셜데이타시스템(이하 FDS)은 자산운용 업무전문가 및 IT전문가를 주축으로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 중심의 증권수탁, 증권신탁,사무수탁 등의 금융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판매하는 금융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FDS는 자산운용업계 실무경험전문가와 IT분야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풍부한 인력리소스가 강점이다. 자산운용업계의 무한 경쟁체계 도래에 따른 경쟁력 있는 솔루션제공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시스템 공급 및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내 대부분의 은행, 증권사를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