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헬스톡톡] 초벌부추를 드세요! 보약이 따로 없답니다!


부추가 갖고 있는 각종 기능이 극대화된 초벌부추
초벌부추의 기능에 대해 아시죠?

겨울의 추운 땅 속을 뚫고 갓 솟아난 새싹부추를 초벌부추라고 하는데 일반 부추보다 길이가 짧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입니다.

 비타민C와 비타민A가 풍부하여 간기능 강화에 도움이 되고 부추가 가지고 있는 각종 기능이 극대화되어있어 장어, 인삼보다 낫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이네요.

 

우리는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는 사랑표현도 인색하고 아껴주지 않는 실수를 범하곤 하죠.

흔하디 흔한 야채 중의 야채, 부추.

부추는 씨를 한 번 뿌려놓으면 계속해서 자라나기 때문에 계속 잘라서 요리를 해 먹을 수가 있습니다. 실컷 잘라먹어도 계속해서 올라와주니 그만큼 흔할 수밖에 없고요. 마치 자존심도 없이 자기 자신을 계속 주고 또 내주는 ‘사랑쟁이’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아쉬움 없이 계속 받아낼 수 있고 그만큼 흔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고마움과 그 가치를 잊어버리고 살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길가에 하찮은 풀 같은 부추가 우리 몸에 얼마나 유익한지 살펴보면…

 

천연 자양강장제, 부추
부추는 중국이 원산지인데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에 들어왔습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먹지 않는다고 하는데, 아시아에서는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많이 섭취한답니다.

<본초강목>에는 부추를 ‘기양초’라 칭하였는데 이는 양기가 뻗친다는 뜻입니다.

정력에 좋다는 뜻이지요.

또한 <동의보감>에는 ‘부추는 성질이 따뜻하고 매운 맛이 있으며 독이 없다. 위장에 좋고 기력이 약한 사람에게는 기력을 보해 준다’고 적혀 있습니다.

 

부추에 함유된 ‘황화아릴’ 성분이 정력을 강화시켜 비뇨생식기 기능을 강화해주고 발기부전 개선 등의 효과를 주며, 비타민 B1과 함께 섭취하면 알리티아민이라는 물질이 생겨나서 피로를 회복시켜 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황하아릴 성분은 위장의 소화효소분비를 자극시키며 항균작용을 하여 식중독예방에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부추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

당연히 몸이 냉한 사람들에게 좋겠지요?

혈액이 탁하거나 어혈이 있을 때 혈액순환장애가 발생하는데 황하아릴 성분은 혈액이 잘 순환되도록 도와주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어혈을 풀어줍니다.

여성들의 생리통완화를 비롯해서 월경질환 개선에도 효과가 있겠습니다.

 

한국인들의 성인병 주원인, 나트륨 배출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한식의 특성상 맵고 짠 음식이나 국물요리 등이 많습니다. 자연히 나트륨 섭취가 많을 수 있는데, 부추에 함유되어 있는 칼륨은 이러한 나트륨을 밖으로 배출시켜 줍니다.

이는 나트륨으로 인한 심혈관계 질환 등 각종 성인병으로부터 보호해 줄 수 있다는 뜻이지요. 하지만, 혈압 약을 복용중인 사람은 부정맥, 저혈압 등을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신중히 섭취해야 합니다,

 

부추와의 음식궁합!
부추는 찬 성질을 가진 돼지고기와 섭취하면 서로 상호보완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장어, 쇠고기 등 열성식품과 함께 먹으면 지나친 자양강장으로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습니다. 장어구이에 부추무침을 올려먹거나 쇠고기볶음에 부추를 넣는 경우가 있는데 되도록 피해야 하는 요리법입니다.

 

 

또한 술이나 꿀 등을 함께 섭취하면 과도한 열을 발생시키므로 해가 될 수 있네요.

 

추적추적 비 내리는 날엔 부추전에 막걸리, 이른 더위 입맛 없을 땐 상큼한 부추 겉절이에 참기름 넣고 쓱쓱 비빔밥, 원기회복 체력충전에는 돼지보쌈에 부추 듬뿍 올려 드시면 이보다 더 별미는 없겠네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