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8.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증권

참여연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재감리 촉구

"금융당국, 성바이오로직스 기업가치 평가 관련 부실공시와 분식회계 의혹 면밀하게 조사해야"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참여연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조사를 재차 촉구했다.

 

18일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금융감독원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된 특별감리 진행 정도를 묻는 질의서를 보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재감리(특별감리)에 대해 신속하고 확실하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후 약 2달이 지난 상황에서 현재까지 진행된 특별감리 정도를 확인하려는 목적이다. 특별감리 착수는 지난 329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결정된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5삼성바이오에피스관련 회계처리방식 변경을 통해 45000억원 규모 회계상 이익을 봤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합작사인 바이오젠이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배력을 ‘50% - 1까지 확대 가능한 옵션을 보유했다는 이유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상실했다며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처리방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91.2%를 보유한 최대주주였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5년 연속 적자기업이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같은 과정을 통해 막대한 이익을 장부에 기록하면서 흑자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이 같은 기업 분식회계와 부적절한 공시는 자본시장 투명성과 투자자 보호에 반하는 심각한 문제다. 이에 따른 금융당국 차원에서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그 외에도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가치와 상장 과정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적절성과 이 합병에 대한 또 다른 정부특혜 의혹과도 연관됐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금융당국은 양사 합병 이후 진행된 삼성바이오로직스 기업가치 평가 관련 부실공시와 분식회계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한국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만을 위해 상장 규정을 변경했다는 의혹을 면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