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문화

[8월 골프회원권 동향] 계절적 비수기 진입한 회원권시장 강보합세가 대세

회원권시장이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여전히 경기 동향의 불확실성이 도사리고 있으나 최근에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뚜렷한 실적상 향이 이어지면서 이제는 경기회복의 기대감에 기인한 영향력이 작용하고 있다.

 

또한 주식시장이 최고치 경신 이후, 가보지 않은 길을 탐색중이고 새 정부의 경기지원책이 뚜렷해진 만큼 그로인한 심리적인 안정감도 시장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기상이변에 따른 기록적인 폭염과 게릴라성으로 변질된 장마로 인해 라운딩 수요가 감소하였고 시기적으로도 본격적인 휴가시즌에 돌입하면서 거래빈도는 한산한 양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를 반영하듯 상승종목들 다수의 변폭이 그리 높지는 않은 한계를 나타냈다. 반면, 대기매수세가 누적된 일부 종목들은 매물이 기근현상을 보이면서 급등하기도 했고 때마침, 서울춘천고속도로의 확장노 선인 동홍천, 양양간 고속도로(서울양양고속도로)와 수도권 북부를 관통하는 구리포천고속도로의 개통으로 해당지역권 종목들은 뒤늦게 새로운 평가들을 받고 있어 관심을 끌었다.

 

수도권 주변 골프장 업계 노선에 대폭 수정이 가해지면서 회원권시장에도 수혜종목들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초고가권은 보합세가 우세한 가운데 매매상담이 간헐적으로 이어졌고 전반적으로 거래는 힘겨운 양상이다.

 

주요 종목 중에서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이후에 꾸준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곤지암권의 남촌이 강보합이나 이스트밸리와 렉스필드는 보합선에 머물렀고 가평베네스트는 오랜만에 주문이 유입되고 있으나 매도수 호가갭이 커서 거래성사는 힘겨운 분위기로 치부됐다.

 

다음으로 고가권은 전체적으로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종목별로 시세추이에 대한 편차가 확대되고 있다. 특히, 강북권 종목들의 선전이 눈부신 가운데 서울회원권의 급등세가 주목 받았고 인근의 송추와 서원밸리도 상승세를 보이면서 강북트리오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구성하는 양상이다.

 

서울회원권의 경우, 같이 운영하는 퍼블릭골프장의 개장과 회원혜택 강화, 진입로 개보수 등으로 회원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으며 서원밸리도 그린콘서트 자선사업 등으로 브랜드 이미지가 시장에도 한층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강남 쪽 종목들은 보합에서 변화를 보이지 못했는데 신원회원권이 간헐적인 주문에도 불구하고 소폭 하락을 보인 가운데 아시아나, 화산회원권도 움직임이 느려졌다.

 

중가종목은 강보합세가 뚜렷하고 거래주문에 따라 종목별 추가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중에서 강남권은 거래주문이 다수 유입된 남서울이 소폭 상승했고 뉴서울과 최근 LPGA대회 유치로 관심을 모았던 수원회원 권도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강북권은 서서울이 하락세고 인근의 뉴코리아는 매도수 매매공방에 결국 보합에 만족해야 했으며 상승에는 실패했지만 포천아도니스와 티클라우드는 구리포천고속 도로 개통효과에 매수문의가 증가하는 양상이다.


한편, 외곽권에서는 주주제 회원권으로 전환했던 파인크리크가 업계 최초로 배당을 실시하여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고 제일회원권도 누적매수주문에 밀려 시세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제일CC 법인회원권은 약세로 밀렸다가 이내 매물이 종적을 감추면서 급등세를 보이며 이채로운 면모를 과시했다. 저가종목도 강보합세가 대 적이다. 라운딩이 불편한 혹서기에도 불구하고 일부 과매도 종목이나 급락했던 종목들 중심으로 반발매수가 유입되는 현상을 보였다.


이유인 즉, 최근 기업회생절차상 M&A를 거친 종목들의 입회금 반환 비율 상승과 아울러 부실업장들의 회원권들도 과도한 하락세에 저평가됐다는 판단이 유효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요 종목으로는 중가종목인 파인크리크와 같은 동양레저에서 운영 중인 파인밸리가 강세이고 기업회생절차 종료 후 급락했던 광릉포레스트도 저점 매수세가 증가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또한 동호회 활동에 이은 매수세가 시장에 유입되면서 여주회원권이 상승했고 가족회원권에 대한 주문도 증가하면서 덕평, 스카이밸리도 소폭 상승했다.

 

반면 양지회원권은 기업회생절차 종료 후 입회보증금을 100% 반환 받게 됐지만 골프회원권의 경우 워낙 보증금이 낮게 책정된 탓에 시세가 급락하는 비운을 겪었다.

 

[프로필]이현균

• ㈜에이스회원권, 회원권 애널리스트

• MPA(Membership Analysis Project Team) 회원권시장, 시세 마케팅 분석팀장

• 전)디지털조선 ‘골프회원권 시세와 전망 출연’

• 주요 일간지 및 골프 월간지 회원권 관련 기고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