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11.1℃
  • 연무대전 13.0℃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3.1℃
  • 구름조금고창 9.3℃
  • 연무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7.1℃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문화

[골프회원권 동향]리조트기업 증시진출에 따른 성장성과 한계

(조세금융신문=이현균 애널리스트) 회원권 시장에서 수급 여건이 열악한 종목을 꼽으라면 종합리조트형의 회원권들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가족 단위 이상의 모임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체험 및 체류 형태로 운영하는 형태로 골프장 외에 대규모 숙박 단지와 레저시설물들을 갖추고 있는 것이 보통이다.

 

이에 따라 수도권이나 대도시 인근보다는 강원도를 비롯한 관광단지 주변에 입지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골프장으로는 가동기일이 짧아 오히려 대상층이 좁고 자산 규모에 비해 현저한 수익의 한계가 늘 고민거리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들 골프장을 비롯한 리조트 기업들의 증시 활약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무엇보다 성장의 한계를 탈피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기존에 상장사로서 먼저 자리 잡은 대명과 용평리조트가 있었지만, 이들조차도 한동안 성장성의 한계로 주식시장에서도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몇몇 업체들의 활약은 상당히 극적인 수준으로 변화했고 이전과 다른 파격적 횡보로 새로운 기회 요인이 될지 주목된다. 대표적으로 골프장과 고급 리조트를 운영하는 아난티를 들 수 있다.

 

진천의 에머슨 CC(舊, 중앙)를 모태로 출발한 아난티 리조트는 남북경협과 금강산관광이 진행 중이던 2008년 북한의 관광객 피살사건으로 남북관계가 냉각되면서 큰 손실을 보았다.

 

그럼에도 사건 이후에도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 고급화 마케팅에 성공하면서 아난티 브랜드 회원권들의 분양이 대박을 터뜨렸다. 최근에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풀리면서 다시 주가도 급등하였고,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를 사외이사로 영입한 후 새로운 도약을 모색 중이다.

 

또한 얼마 전 상장한 남화산업과 상장을 대기 중인 KMH 신라레저까지 주식시장에서 새로운 테마를 구성할 것으로 업계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난티 리조트와의 우선적인 차이점은 이들은 퍼블릭 골프장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다.

 

먼저 남화산업은 전남 무안의 입지적인 단점에도 불구하고 가성비를 높여 모객에 집중한 후, 수익을 동시에 끌어올 리는 전략을 펼쳤고 공모가 산정에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준으로 제시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그에 비해 2018년 하반기 KMH 신라레저는 공모가가 기대치 이하 수준으로 확인되면서 상장이 미뤄졌지만, 재도전을 앞두고 시기의 문제일 뿐, 긍정적이라는 반응들이 우세한 양상이다.

 

특히, 해당 업장은 방송 송출업과 M&A로 인지도 있는 KMH 그룹의 자회사로 테제베와 신라CC, 파주CC를 통합운영하고 있다. 이에 모기업의 풍부한 경험이 배경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듯하다. 다만 해당 업체들의 핵심 수익원에 대한 논란도 여전하다.

 

결국, 수익가치 자체가 골프장 및 리조트의 운영수익과 회원권의 추가 분양에 대한 승패로 초점이 모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각자의 입장 차이는 있겠지만 실적에 의존하다 보면 회원권을 적정 수량 이상으로 과도하게 분양하거나 퍼블릭 골프장임에도 편법적인 분양을 고민해야하는 우려가 발생하는 원인이 되고 있는 것이다.

 

벌써부터 일부 골프장들은 시즌 때면 부킹 난에 회원 및 고객들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고 퍼블릭 골프장에서 관심이 큰 소멸형 쿠폰이나 선불카드, 골프텔들은 이름만 다를 뿐이지 회원제에서 운영하는 골프회원권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프로필] 이 현 균

• ㈜에이스회원권, 회원권 애널리스트

• MPA(Membership Analysis Project Team) 회원권시장, 시세 마케팅 분석팀장

• 전)디지털조선 ‘골프회원권 시세와 전망 출연’

• 주요 일간지 및 골프 월간지 회원권 관련 기고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과거 삼성과 대우의 예타면제사업 대처자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정부는 최근 경남의 남부내륙철도, 새만금국제공항 등 총사업비 24조 1000억원에 달하는 23개 국가시책사업에 대한 예타면제를 발표했다. 정부는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창출 등을 예타면제 이유로 내세웠지만 이를 두고 시민단체, 야권에서는 나눠먹기식 재정 투입, 토건정책재현, 재정투입의 경제타당성의 미검증으로 인한 예산낭비 우려 등으로 반대가 극심하다. '예타'란 예비타당성 조사의 줄임말로, 총사업비 500억원, 재정지원금 300억원 이상인 대규모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타당성과 경제성을 사전에 분석하는 타당성 조사(Feasibility Study)이다. 본래 SOC 관련 사업은 대규모 자금이 동원되고 고정장비적합율이 높아 완공 후 그 경제실효성이 떨어질 경우, 예산낭비는 물론 원상회복도 어려워 거대한 흉물로 전락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어느 고속도로는 수천 억원을 투자하고도 다람쥐만 다닌다고 해서 다람쥐도로라는 별명을 얻은 곳도 있다. 그래서 국가재정법에서는 일정규모 이상의 사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예타를 거쳐 검증받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지역균형 및 시급성과 특정성에 불가피한 경우 예타면제조항을 두어 속히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