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4.4℃
  • 구름조금강릉 7.2℃
  • 연무서울 4.7℃
  • 연무대전 4.7℃
  • 연무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7.2℃
  • 연무광주 5.7℃
  • 구름조금부산 9.5℃
  • 구름조금고창 5.8℃
  • 연무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4℃
  • 구름조금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하현회 LGU+ 부회장 “5G 요금, 큰 부담 없게 할 것”

“이통사별 4~5조원 투자 부담…5G 단말기 값이 변수”
“5G 시대 OTT 역할 증대, SKT-지상파 협력 잘한 것”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5G 서비스의 요금에 대해 “고객이 느끼기에 이 정도면 LTE보다 큰 부담이 없다는 최적점을 찾아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이날 “각사가 중장기적으로 5G에 4~5조원 이상 돈을 투자할 것이라 비용 부담이 되는 것은 틀림 없다”며 “5G 단말기가 나오면 책정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G 시대의 도래와 관련해 “통신업자와 플랫폼 업자의 제휴 등이 맞물려서 5G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향후 유료방송을 포함한 유선 시장은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역할이 굉장히 증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지난해에 글로벌 최고의 콘텐츠 공급자이자 플랫폼인 넷플릭스와 제휴했다”며 “초기 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OTT와 통신업체 간의 제휴가 어느 정도까지 갈 것인지는 결국 고객이 판단할 것”이라며 “고객이 더 깊고 넓은 제휴가 필요하다고 하면 그것도 연결 시킬 수 있다”고 부연했다.

 

또 하 부회장은 SK텔레콤이 지상파 3사와 OTT를 통합하기로 한 것을 가리켜 “거기 대응한 경쟁사의 국내 지상파 협력은 아주 잘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단말기 업계가 내놓은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5G에서 구현될 수 있는 각종 영상이나 게임 등 부분을 고객이 상당히 즐길 수 있는, 초기 제품으로선 수준이 높은 폰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출시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가격이 상당히 추가되리란 생각”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하 부회장은 이번 CES를 참관한 소감으로 “자율주행·인공지능(AI)·로봇 등으로 CES도 글로벌 산업의 큰 흐름에 맞춰 이미 급속도로 변모하고 있다”며 “LG·삼성뿐 아니라 일본·중국, 특히 미국 업체들이 AI와 자율주행에 대한 준비와 실행을 굉장히 빨리 진행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곽장미 한국세무사고시회장 “회원만을 위한 고시회 만들어 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종태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이하 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6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총회에서 제24대 회장으로 곽장미 회장을 탄생시켰다. 곽장미 회장의 임기(2년)는이날 총회에서부터 시작됐지만 곽 회장은 이미 고시회를 6개월가량 이끌어 왔다. 전임회장이었던 이동기 세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치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제25회 정기총회에 회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당시 고시회 수석부회장 겸 총무부회장이었던 곽 부회장이 회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동기 전 회장이 서울회장 출마 이전에도 “차기 고시회장은 곽장미 부회장이 맡을 것”이라고 기자에게 귀띔했던 걸 보면 고시회의 첫 여성회장 출현은 이미 예고된 일이었다. 최초의 여성회장…‘고시회 맨’으로서 회장 소임 다하겠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 1972년에 설립돼 올해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고시회원은 1만 2000여 명으로 한국세무사회 1만 3000여 명의 대부분이 고시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비록 고시회가 한국세무사회 산하의 공식 단체가 아닌 임의단체라 하더라도 한국세무사회로서는 고시회의 행보가 신경쓰이지 않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