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0.9℃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6.8℃
  • 맑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5G 가입자, 69일 만에 100만 돌파…생태계 활성화 기대

일 평균 약 1만7000명 증가…“연내 500만 돌파 가능할 듯”
추가 투자 부담·대규모 지원금에 수익 악화 우려 지적도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5G 이동통신이 지난 4월 초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지 69일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하자 국내 통신업계가 5G 생태계의 조기 활성화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상용화가 이뤄진 4월 3일 이후 69일째인 지난 10일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 2011년 9월 28일 출시된 LTE 스마트폰이 80여일 뒤인 12월 17일 100만명을 돌파한 것에 비해 증가 속도가 빠른 편이다. 영업일 기준으로는 5G 가입자가 하루 평균 약 1만7000명씩 증가한 셈이다.

 

통신사별로는 시장 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이 5G 가입자의 40% 정도를 차지했고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30% 안팎의 점유율을 보였다.

 

시장점유율 21% 수준이었던 LG유플러스가 상대적으로 선전했음을 보여준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S10 5G가 출시된 4월 5일 이후 지난 11일까지 번호이동 고객인 1만745명 순증해 유일한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SK텔레콤과 KT는 각각 9727명과 1018명 감소해 5G 고객 상당수가 기기변경에 따른 것임을 반증했다.

 

LG유플러스는 5G 6대 핵심 서비스인 U+ 프로야구·골프·아이돌 라이브, VR·AR, 게임을 구분해 서비스하고 6100여편인 U+ 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5000여개로 늘리기로 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업계는 최근 5G 가입자 증가 속도를 근거로 연말에는 가입자가 4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폴드 등 새 5G 스마트폰이 등장하면 5G 가입자 속도가 빠르게 증가해 연내 500만을 넘어설 수 있다는 기대도 내놓고 있다.

 

그러나 5G 상용화 초기 가입자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막대한 투자비와 공시지원금, 판매 장려금을 뿌린 탓에 가입자 증가가 ‘상처뿐인 영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달 10일 LG V50 씽큐가 119만원대에 출시된 후 첫 주말 가격이 0원으로 떨어지고 일부 통신사에서는 고객에게 금액을 얹어주는 페이백까지 등장해 막대한 불법 보조금이 뿌려졌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새 5G 폰이 출시되더라도 이전 같이 막대한 공시지원금과 판매 장려금을 살포하며 고객 유치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방 등에 여전히 5G가 개통되지 않은 지역이 많아 추가 투자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5G 가입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증가해 관련 콘텐츠 제작이 활발해지는 등 5G 생태계가 조기에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새 5G 폰 출시 때마다 일시적으로 시장이 과열됐지만 이내 소강상태를 보여 갤럭시 폴드가 출시되더라도 이런 기조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인터뷰]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 “4세대 증권사 선도, ‘연금 명가’ 꿈꾼다”
최근 펀드온라인코리아가 ‘한국포스(FOSS)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자산관리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플랫폼 중심의 자산관리로 공모펀드 판매 중심이었던 시장을 혁신하고, 고객에게 펀드와 관련된 모든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5월 21일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를 만나 시장과 기업의 변화, 그리고 생태계와 펀드투자문화에 대해 들었다. 대담_신승훈 | 편집국장 hoo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4세대 증권사’. 4차 산업혁명 시대라며 온 세계가 들썩거리는 시대이니만큼 일견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만약 업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 없다면, 과거처럼 객장에 가서 주식을 사고파는 불편함대신 모바일 앱을 통해 편하게 사고팔 수 있다거나 AI에게 맞춤형 자문을 받을 수 있다는 정도로 이해될 수도 있다. 하지만 기업에 뚜렷한 의지와 철학이 있다면 확연히 달라진다. 국내 증권업의 변화과정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지향적 혁신을 함축한, 시간의 흐름과 질적 변화를 동시에 내포한 매력적 표현이 된다.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사진)는 인터뷰 들머리부터 ‘4세대 증권사’를 강조했다.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