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8.7℃
  • 서울 25.9℃
  • 대전 21.8℃
  • 대구 21.3℃
  • 울산 21.5℃
  • 광주 20.5℃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0.9℃
  • 제주 21.9℃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KT, 골프존카운티와 5G 스마트골프장 구축 MOU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골프존카운티와 세계 최초 5G 스마트골프장 구축 및 제휴서비스 공동 출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골프존카운티는 골프존뉴딘그룹 내 골프코스서비스 전문회사로 현재 국내 11개, 해외 3개소의 골프장을 운영 중인 국내 최대 골프장 운영 전문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5G 스마트골프장 구축 및 관련 부가서비스 출시 등 신산업 분야 ▲AI 기반 로봇안내 서비스 및 자율주행 카트 시스템 공동개발 등 R&D 분야 ▲멤버십 및 B2B 상품 홍보 등 공동 마케팅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올 가을 골프존카운티 안성H에서 첫 선을 보일 5G 스마트골프장에는 주요 홀에 120도 스윙 매트릭스뷰 촬영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들은 자신의 스윙 모습과 볼 궤적을 매트릭스 뷰로 받아 볼 수 있다.

 

향후에는 해당 영상에 스윙폼 분석 서비스를 접목해 스윙폼 교정 및 레슨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 양사는 ICT 기술과 골프 레저산업 간의 혁신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골프존카운티가 보유한 골프 분야에서의 빅데이터 및 운영 노하우와 KT가 가진 5G 등 첨단 기술역량을 결합해 상호 시너지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은 “양사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고객들이 골프라는 스포츠를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나아가 기술과 스포츠의 융합으로 다양한 혁신 서비스 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서상현 골프존카운티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T의 새로운 통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골프 관련 IT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고객지향적이고 차별화된 골프 관련 IT 서비스를 통해 골프문화를 선도해나가고 발전시키는 것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세계관세기구 고위직 당선 '금의환향'
"세계관세기구183개 회원국이 관세행정에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도입한 우리나라의 비법을 궁금해한다.ICT 기술을 전 세계 관세행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관 현대화를 촉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세계관세기구(WCO) 고위급 인사가 나왔다.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51·행시37회)이 그 주인공으로, 우리나라가 1968년 WCO 가입한 이래 처음이다. WCO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관세당국 회의체로 현재 183개 회원국이 속해있다. 매년 1회 회원국 최고책임자들이 모여 총회를 개최하는데, 지난 6월 24일부터 29일까지 열린 이번 총회에서는 WCO 사무국의 능력배양국장과 조사통관국장 선거도 함께 진행됐다. WCO 사무국내 사무총장·차장·3개 국장 직위는 회원국 투표로 선출되는 만큼 최대한 많은 국가들의 지지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강태일 국장이 출사표를 던진 능력배양국장 자리에는 잠비아, 튀니지, 스위스, 모로코에서도 입후보해 상위 1·2위 투표자를 가리는 결선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일주일간의 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