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6℃
  • 연무서울 23.1℃
  • 맑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3.4℃
  • 맑음고창 22.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기업회선 중단없이 제공”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5G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 간에 연결돼 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 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통해 업무 중단 없는 완벽한 기업망 생존성을 보장하게 됐다.

 

또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 망으로 실시간 자동 전환 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선+무선 이중화 및 유선+유선+무선 삼중화를 통해 기업의 중요한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다.

 

KT가 개발한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 간을 연결하는 전용회선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될 수 있다. 기업 데이터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대기업의 기업회선 생존성 강화뿐만 아니라 중견·중소기업의 5G 단독 기업회선 구성을 통한 비용 절감 및 본사-임시사무공간 간에 단기·실시간 무선 기업회선 구축으로 업무효율 향상에도 활용될 수 있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회선에 적용해 생존성이 강화된 B2B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전용회선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T 5G 오픈랩과 함께 국내 중소기업인 젠시스템즈, 맥서스는 5G 무선백홀 인프라 구축 및 사내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KT는 향후에도 실력 있는 중소기업과 함께 국내 5G B2B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