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5.1℃
  • 맑음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2℃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5.3℃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3.7℃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인천세무사회 창립총회 목전…‘최훈 vs 이금주’ 초대 회장은 누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인천지방세무사회(창립준비위원장 배성효) 총회가 목전에 다가왔다. 인천세무사회는 14일 오후 3시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향후 2년간 인천지방세무사회를 이끌어 갈 초대 회장을 선출한다.

 

중부지방국세청에서 인천지방국세청이 분리 개청함에 따라 신설된 인천지방세무사회는 인천지방국세청 관할 12개 세무서별로 지역세무사회를 구성하게 된다.

 

2019년 4월 말 현재 1336명의 회원을 보유한 인천지방세무사회는 서울, 중부, 부산에 이어 4번째로 큰 규모의 지방세무사회로서 세수 15조 8천억원에 이르는 해당권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성실한 납세 이행 및 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서는 한편, 새로운 인천 시대를 여는 품격 있는 지방세무사회가 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인천지방세무사회 초대 회장 선거와 더불어 향후 2년간 한국세무사회를 이끌어갈 본회 임원선거도 동시에 진행된다.

 

인천지방세무사회 초대 회장은 기호1번 최훈 후보(연대 부회장 후보 전진관, 장창민)와 기호2번 이금주 후보(연대 부회장 후보 유윤상, 김명진)의 경합으로 치러지며 14일 총회에서 인천지방세무사회원의 투표가 마무리되면 바로 개표를 통해 당선자를 확정한다.

 

인천 토박이 최훈 후보와 현직 중부세무사회장인 이금주 후보의 선거 판세는 최훈 후보가 인천 표를 얼마나 지키며 경기지역 표를 갖고 올지, 또 경기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이금주 후보가 인천 표를 얼마나 잠식할지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다.

 

인천지방세무사회 회원 1336명가운데 인천·남인천·북인천·서인천지역세무사회로 이뤄진 인천지역의 회원 수는 개업회원 506명, 휴업회원 18명 등 모두 524명이다.

 

경기도는 김포·부천·광명·의정부·포천·고양·동고양·파주지역세무사회로 구성되며 회원 수는 개업회원 786명 휴업회원 26명 등 총 812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편, 한국세무사회 임원선거는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6.18), 중부(6.19), 대구(6.20), 대전(6.21), 광주(6.24) 그리고 부산(6.25)을 끝으로 마무리되며, 본회 총회가 있는 6월 28일(금) 63빌딩에서 개표와 함께 당선자를 확정하게 된다.

 

한편 이날 창립총회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국회의원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구을), 윤관석(인천 남동구을), 맹성규(인천 남동구갑), 유동수(인천 계양구갑)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일표(인천 미추홀구갑), 윤상현(인천 미추홀구을) 의원이 참석하고,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도 내빈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