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3.7℃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월드컵마케팅]삼성·LG전자, 광고모델 전략 바뀐다

스타 마케팅 해외서만… 국내선 제품 특장점 강조

오는 14일 세계인의 축제 ‘2018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한다. 하지만 개막 전부터 앞다투어 광고하던 때와는 사뭇 대조되는 모습이다.

특히 비공식 후원사의 월드컵 명칭과 엠블럼 사용 제한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FIFA의 방침 때문이란 게 업계 전언이다. 월드컵 마케팅에 대한 현장의 움직임을 살펴봤다. [편집자 주]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국내 시장에서 축구 스타를 광고 모델로 기용하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마케팅 방식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월드컵 관련 마케팅을 엄격히 제한하기 때문에 비후원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공식적으로 ‘월드컵’이라는 단어를 쓰거나 경기장면, 로고 등은 활용하지 못 한다.

 

하지만 월드컵이라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더 크고 화질이 좋은 TV를 선호하는 소비자를 잡기 위한 전자업계의 물밑 경쟁은 항상 치열했다. 전자업계에서 월드컵은 스포츠 경기 중 TV 판매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대목 이벤트로 꼽히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변화는 모델 기용 전략이다.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삼성전자는 홍명보 전 국가대표 감독을 CF 모델로 기용해 ‘홍명보 스페셜 TV’을 마케팅한 바 있다. LG전자 또한 당시 손흥민과 구자철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를 광고모델로 내세워 초고화질 (UHD) TV 광고를 내놓았다.

 

하지만 당시 국내 축구대표팀을 내세운 광고의 희비가 엇갈렸다. 홍 전 감독은 선수기용으로 논란에 휩싸였으며, 대표팀의 16강 탈락 후 홍 감독이 등장하는 삼성전자의 커브드 UHD TV광고는 조용히 사라졌다.

 

반면 손흥민과 구자철이 등장한 LG전자의 UHD TV 광고는 한국 경기 종료 후에도 계속 전파를 탔다. 업계에서는 비난의 대상이 된 홍 감독이 제품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삼성에서도 부담이 됐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런 전철에 따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올해 러시아 월드컵 기간 동안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각기 다른 전략을 진행할 전망이다.

 

일단 국내에서는 스포츠 스타 기용보다는 제품의 특장점을 강조하거나 현장 판매를 촉진하는 등의 마케팅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특정 인물을 광고 모델로 적용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지만 이슈에 따른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제품 특장점을 강조하는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글로벌 시장에서는 유명 축구선수를 내세워 ‘축구의 나라’ 브라질 등 중남미 시장부터 적극 공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4월 60·70·80년대 월드컵 우승의 주역인 지쿠, 히벨리누, 자이르지뉴 등 브라질 축구 영웅들과 브라질 국가대표팀 치치 감독이 출연한 총 3편의 홍보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이 영상을 통해 65·75·82인치 대화면 삼성 UHD TV 제품이 스포츠 경기를 시청할 때 현장에 있는 듯한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LG전자 또한 같은 달 브라질 축구스타 카카와 함께 ‘LG 슈퍼 울트라HD TV’ 시야각을 강조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며 글로벌 마케팅에 나섰다.

 

LG 슈퍼 울트라HD TV는 프리미엄 LCD TV로 화면에 적용된 미세 나노 물질이 색 표현을 또렷하게 해 일명 ‘LG 나노셀 TV’로도 불린다.

 

주력 판매 TV 제품 또한 2014년 월드컵과 차이가 있다.

 

삼성과 LG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주력 마케팅 상품으로 내세웠던 UHD TV에서 올해에는 각각 퀀텀닷디스플레이(QLE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월드컵에서 대형화 추세인 TV 시장에 발맞춰 65인치 이상 프리미엄 QLED 제품 판매에 주력할 예정이다. 삼성 QLED TV는 퀀텀닷을 기반 디스플레이 기술로 100% 컬러볼륨과 섬세한 블랙 표현 등 원본의 선명한 화질을 표현해내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높은 수준의 화질을 강점으로 내세운 OLED TV 판매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OLED TV는 LCD와 다르게 LED 소자가 각각 독립적으로 빛을 내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본연 색감 그대로를 표현할 수 있다. 특히 응답속도가 LCD 대비 1000배 이상 빨라 스포츠 화면도 잔상 없는 영상을 보여준다.

 

LG전자 관계자는 “화질이 뛰어난 OLED TV를 중심으로 매장 등 현장에서 판매를 촉진하는 프로모션 등의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