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7℃
  • 울산 20.9℃
  • 광주 21.2℃
  • 부산 23.1℃
  • 흐림고창 23.3℃
  • 제주 22.6℃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KT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으로 만나요”

광화문·서울광장서 대한민국 경기 일정 맞춰 거리응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국가대표팀의 예선 경기가 열리는 18일, 23일(24일 자정 경기), 27일에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대한축구협회 및 붉은악마와 함께 대대적인 거리응원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첫 번째 거리응원은 스웨덴 전이 열리는 18일 오후부터 진행된다. KT는 이날 경기에 앞서 월드컵 응원가를 부른 가수들의 사전 공연으로 응원 열기를 끌어 올릴 계획이다. 오후 6시부터 열리는 공연에는 빅스의 레오와 구구단의 세정을 비롯해 트랜스픽션, 락킷걸 등이 참여한다.

 

또 24일 자정에 열리는 멕시코 전에서는 광화문뿐만 아니라 신촌 일대에서 동시에 행사가 열린다. 신촌에서는 인기 개그맨이자 DJ인 박명수가 공연을 펼치고 KT가 티셔츠, 에코백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아울러 예선 마지막 경기인 27일 독일 전에서도 광화문광장과 시청광장에서 거리응원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KT는 거리응원 기간 동안 광화문 북측 광장에 홍보 부스를 차리고 포토 이벤트를 진행한다. 응원 티셔츠와 응원 도구도 제작해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과 러시아 원정응원단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김원경 KT 마케팅전략본부장(전무)은 “KT는 2002 한일 월드컵부터 2014 브라질 월드컵까지 총 4번의 거리응원을 진행해왔다”며 “이번 거리응원에서도 기존의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국민들이 보다 더 편하고 즐겁게 거리응원을 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