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조금광주 25.2℃
  • 구름조금부산 26.7℃
  • 흐림고창 23.2℃
  • 박무제주 25.3℃
  • 흐림강화 27.2℃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보험

한화생명 '스마트플랜 종합보장보험' 출시

평균 월 보험료 1만원~10만원대로 설계할 수 있는 합리적인 보험료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한화생명은 '스마트플랜 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한화생명 '스마트플랜 종합보장보험' 주계약은 재해로 사망시 2000만원, 교통재해로 사망시 4000만원을 지급하는 상해보험이다(기본형,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사망 후 가족들의 생활비가 걱정되면, 생활비 플러스형을 선택하면 된다. 사망보험금 외에 추가로 매월 40만원씩 60회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이면 매월 지급받는 금액은 80만원으로 2배 커진다(가입금액 2000만원 기준).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30개의 다양한 특약을 원하는 대로 골라 담을 수 있다는 것이다. 고객 니즈가 가장 큰 특약들로만 구성했다.

 

먼저 입원/수술 관련 특약이다. 첫날부터입원, 성인특정질환입원, 중환자실입원, 상급종합병원입원, 암입원, 요양병원암입원 등 입원 관련 보장은 총망라했다. 수술 관련 특약 역시 특정질병수술, 13대질병수술, 마취 및 수혈 등 각종 질병의 수술로 발생할 수 있는 의료비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

 

뇌/심장 보장 특약도 라인업 했다. 뇌출혈 및 뇌경색, 두번째 뇌출혈, 뇌혈관질환에 대한 진단자금, 급성심근경색증, 두번째 급성심근경색증, 허혈성심장질환에 대한 보험금도 질병당 4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지급한다(특약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60대 이후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뼈와 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재해로 인한 골절 보장, 척추질환으로 인한 수술보장, 인공관절(견관절, 고관절, 슬관절)치환 수술 등을 보장한다. 특히, 고연령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아 가입 연령을 제한하는 타 상품에 비해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발하는 암과 당뇨 관련 보장도 가입할 수 있다. 암진단, 재진단암, 항암약물·방사선치료 특약은 부족했던 암보장을 추가로 채우는데 합리적이며, 당뇨 및 합병증보장특약은 인슐린치료, 실명, 족부 절단 등 당뇨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질환도 보장된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주계약을 재해사망으로 설계함으로써 그 동안 사망보장 중심의 높은 보험료에 부담을 느낀 고객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며 “가입 니즈가 높은 특약을 부족한 것만 골라서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어, 질병과 재해보장 모두를 망라하는 종합보험으로서 장점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최고의 언론권력 ‘조중동’의 뿌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대민주주의 시대에 권력보다 더 센 게 언론의 힘이라는 것에 아무도 토를 달지 못할 것이다. 권력의 힘은 유한하고 유형적인 반면 여론은 무한하고 무형적이라 아무리 권력이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해도 언감생심이다. 이러한 여론을 움직이는 힘은 또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쏘시게 역할을 하며 리드하고 있는 것이다. 여론은 자체 발생력이 있다기보다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을 지펴 타의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의 힘은 대중사회에서 왕관 없는 무소불위의 황제나 다름없다. 특히 흔한 말로 힘빨있는 언론은 권력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고, 새로운 권력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힘빨있는 언론은 이른바 ‘조중동’이라하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이다. 우리나라 언론 영역에서 이 조중동이 차지하는 힘의 장악력은 거의 70%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언론의 독점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실정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정치, 안보, 경제, 외교 문제에 있어 항상 집권여당과 불협화와 논쟁을 일으키는 이 거대 조중동을 두고 SNS상에서는 토착왜구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필
[초대석]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 “감사, 상상력이 중요해”
경기도 일자리재단은 지난 1월 도내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하위등급인 4등급으로 추락했다. 위기에 등장한 소방수는 유재석 상임감사였다. 공정하고 청렴한, 그래서 일할 맛 나는 재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유 상임감사를 지난 9월 5일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경기일자리재단에서 만났다. 대담=신승훈 편집국장. 사진=김용진 기자. “감사는 상상력이 중요하다.” 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가 밝힌 ‘감사론’이다. 사실 어떤 조직이든 내부 조직원들에게 감사는 불편하다. 딱딱하다거나 에누리 없는 규칙적용 등의 이미지가 강하다. 이런 감사업무에 부드럽기 그지없는 상상력이 필수란다. 이유는 간명했다. 사후 감사도 중요하지만 청렴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예방적 감사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보다 경영전략의 일종인 ‘시나리오 경영’처럼 부정이 독버섯처럼 퍼질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해 이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상책(上策)이라는 것. 유 감사가 “소 잃기 전에 외양간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은 기본이다.다만 적극행정 지원제도나 사전 컨설팅 제도 등을 예방에 무게중심을 두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