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1℃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0.7℃
  • 구름조금대전 -0.2℃
  • 맑음대구 2.8℃
  • 흐림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2.7℃
  • 흐림부산 5.3℃
  • 맑음고창 0.8℃
  • 제주 5.9℃
  • 구름조금강화 1.5℃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3℃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기존 11인승 대신 6·9인승 승용차로…판매가격 4062만원~595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디자인을 변경하고 전용 사양을 대폭 적용해 고급감과 편의성을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스타렉스 리무진은 11인승 승합차로 출시됐으나 새 제품은 6인승과 9인승 승용차로 나왔다. 이에 따라 두 모델 모두 속도제한(110km/h)이 해제됐으며 특히 9인승 모델은 6명 이상 탑승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이 가능하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외관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가로형 헤드램프를 바탕으로 리무진 전용 범퍼 스커트와 디딤면을 확장하고 미끄럼 방지 구조를 적용해 승하차 안전성을 높인 사이스 스텝 등을 적용했다.

 

또 하이루프는 설계를 개선해 지하주차장(높이 2.3m 이상) 출입이 가능해졌으며 17인치 전면가공 알로이 휠과 함께 공력성능도 약 30% 향상돼 연비가 개선됐다.

 

아울러 리무진 전용 서스펜션을 신규 도입하고 루프와 바닥부 등에 흡차음제를 확대 적용해 승차감을 개선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내는 4스포크 신규 스티어링 휠, 리무진 전용 도어 트림, 크러쉬 패드 가니쉬, 블랙 하이그로시 컬러의 센터 콘솔 등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뒷좌석 승객들이 주로 인도와 접한 오른쪽 문으로 타고 내리는 것을 고려해 전 모델 2열 우측에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신규 적용했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2열 우측 도어 트림의 손잡이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휠 뒤쪽 버튼으로도 열고 닫을 수 있다.

 

특히 6인승 모델에는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적용한 ‘멀티미디어 파티션’과 리무진 전용 시트로 고급감을 높였다.

 

 

멀티미디어 파티션은 ▲21.5인치 전동식 상하 슬라이딩 모니터 및 전용 리모컨 ▲멀티미디어 이용과 실내조명 및 공조 장치를 조절할 수 있는 8인치 터치스크린 ▲휴대폰 수납함 및 USB 포트 등으로 구성됐다.

 

9인승 모델에도 후석 공조 장치와 터치식 무드등 스위치를 적용하고 1열과 2열 사이에 HD 화질의 17.3인치 전동 접이식 TV를 옵션으로 운영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고급감과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6·9인승 모델을 운영해 의전뿐만 아니라 가정용 승용차로도 손색이 없는 프리미엄 리무진으로 재탄생했다”며 “프리미엄 리무진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민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에 많은 성원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은 6인승 5950만원, 9인승 4530만원이다. 하이루프 대신 듀얼 선루프를 적용하면 6인승 5482만원, 9인승 4062만원으로 각각 468만원씩 저렴해진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