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1.3℃
  • -강릉 16.9℃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3.1℃
  • 흐림대구 19.1℃
  • 울산 16.6℃
  • 소나기광주 21.3℃
  • 흐림부산 21.1℃
  • -고창 23.5℃
  • 흐림제주 21.4℃
  • -강화 18.0℃
  • -보은 20.6℃
  • -금산 21.8℃
  • -강진군 20.3℃
  • -경주시 17.6℃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기존 11인승 대신 6·9인승 승용차로…판매가격 4062만원~595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디자인을 변경하고 전용 사양을 대폭 적용해 고급감과 편의성을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스타렉스 리무진은 11인승 승합차로 출시됐으나 새 제품은 6인승과 9인승 승용차로 나왔다. 이에 따라 두 모델 모두 속도제한(110km/h)이 해제됐으며 특히 9인승 모델은 6명 이상 탑승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이 가능하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외관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가로형 헤드램프를 바탕으로 리무진 전용 범퍼 스커트와 디딤면을 확장하고 미끄럼 방지 구조를 적용해 승하차 안전성을 높인 사이스 스텝 등을 적용했다.

 

또 하이루프는 설계를 개선해 지하주차장(높이 2.3m 이상) 출입이 가능해졌으며 17인치 전면가공 알로이 휠과 함께 공력성능도 약 30% 향상돼 연비가 개선됐다.

 

아울러 리무진 전용 서스펜션을 신규 도입하고 루프와 바닥부 등에 흡차음제를 확대 적용해 승차감을 개선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내는 4스포크 신규 스티어링 휠, 리무진 전용 도어 트림, 크러쉬 패드 가니쉬, 블랙 하이그로시 컬러의 센터 콘솔 등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뒷좌석 승객들이 주로 인도와 접한 오른쪽 문으로 타고 내리는 것을 고려해 전 모델 2열 우측에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신규 적용했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2열 우측 도어 트림의 손잡이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휠 뒤쪽 버튼으로도 열고 닫을 수 있다.

 

특히 6인승 모델에는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적용한 ‘멀티미디어 파티션’과 리무진 전용 시트로 고급감을 높였다.

 

 

멀티미디어 파티션은 ▲21.5인치 전동식 상하 슬라이딩 모니터 및 전용 리모컨 ▲멀티미디어 이용과 실내조명 및 공조 장치를 조절할 수 있는 8인치 터치스크린 ▲휴대폰 수납함 및 USB 포트 등으로 구성됐다.

 

9인승 모델에도 후석 공조 장치와 터치식 무드등 스위치를 적용하고 1열과 2열 사이에 HD 화질의 17.3인치 전동 접이식 TV를 옵션으로 운영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고급감과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6·9인승 모델을 운영해 의전뿐만 아니라 가정용 승용차로도 손색이 없는 프리미엄 리무진으로 재탄생했다”며 “프리미엄 리무진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민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에 많은 성원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은 6인승 5950만원, 9인승 4530만원이다. 하이루프 대신 듀얼 선루프를 적용하면 6인승 5482만원, 9인승 4062만원으로 각각 468만원씩 저렴해진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