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일)

  • 흐림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0.7℃
  • 흐림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조금제주 25.2℃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18.1℃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기존 11인승 대신 6·9인승 승용차로…판매가격 4062만원~595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는 디자인을 변경하고 전용 사양을 대폭 적용해 고급감과 편의성을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스타렉스 리무진은 11인승 승합차로 출시됐으나 새 제품은 6인승과 9인승 승용차로 나왔다. 이에 따라 두 모델 모두 속도제한(110km/h)이 해제됐으며 특히 9인승 모델은 6명 이상 탑승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이 가능하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외관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가로형 헤드램프를 바탕으로 리무진 전용 범퍼 스커트와 디딤면을 확장하고 미끄럼 방지 구조를 적용해 승하차 안전성을 높인 사이스 스텝 등을 적용했다.

 

또 하이루프는 설계를 개선해 지하주차장(높이 2.3m 이상) 출입이 가능해졌으며 17인치 전면가공 알로이 휠과 함께 공력성능도 약 30% 향상돼 연비가 개선됐다.

 

아울러 리무진 전용 서스펜션을 신규 도입하고 루프와 바닥부 등에 흡차음제를 확대 적용해 승차감을 개선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내는 4스포크 신규 스티어링 휠, 리무진 전용 도어 트림, 크러쉬 패드 가니쉬, 블랙 하이그로시 컬러의 센터 콘솔 등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뒷좌석 승객들이 주로 인도와 접한 오른쪽 문으로 타고 내리는 것을 고려해 전 모델 2열 우측에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신규 적용했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2열 우측 도어 트림의 손잡이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휠 뒤쪽 버튼으로도 열고 닫을 수 있다.

 

특히 6인승 모델에는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적용한 ‘멀티미디어 파티션’과 리무진 전용 시트로 고급감을 높였다.

 

 

멀티미디어 파티션은 ▲21.5인치 전동식 상하 슬라이딩 모니터 및 전용 리모컨 ▲멀티미디어 이용과 실내조명 및 공조 장치를 조절할 수 있는 8인치 터치스크린 ▲휴대폰 수납함 및 USB 포트 등으로 구성됐다.

 

9인승 모델에도 후석 공조 장치와 터치식 무드등 스위치를 적용하고 1열과 2열 사이에 HD 화질의 17.3인치 전동 접이식 TV를 옵션으로 운영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고급감과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6·9인승 모델을 운영해 의전뿐만 아니라 가정용 승용차로도 손색이 없는 프리미엄 리무진으로 재탄생했다”며 “프리미엄 리무진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민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에 많은 성원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은 6인승 5950만원, 9인승 4530만원이다. 하이루프 대신 듀얼 선루프를 적용하면 6인승 5482만원, 9인승 4062만원으로 각각 468만원씩 저렴해진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