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0.9℃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6.8℃
  • 맑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렉서스, 고성능 모델 ‘뉴 RC’ 출시…7040만원~9710만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렉서스코리아는 12일 뉴 RC의 세 가지 모델인 ‘RC F’, ‘RC 350 F SPORT’, ‘RC 300 F SPORT’를 본격 판매한다고 밝혔다.

 

RC F는 렉서스 브랜드의 스포츠 이미지를 강화하는 고성능 모델로 ‘F’는 일본 시즈오카에 위치한 후지 스피드 웨이(Fuji Speed Way)에서 유래됐다.

 

RC F는 5.0ℓ V8 가솔린 엔진으로 역동적인 주행감을 준다. ‘론치(LAUNCH) 컨트롤’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한층 다이나믹한 운전을 체험할 수 있으며 ‘브렘보(Brembo) 브레이크 시스템’은 어떤 속도에서나 차량을 보다 안정적으로 제어한다.

 

또 흡기 시스템 및 서스펜션의 세밀한 튜닝을 통해 뛰어난 응답성과 핸들링을 실현했고 차량 각 부분의 경량화로 이전 모델 대비 공차중량을 35kg 줄이며 운동성능을 향상시켰다.

 

외관에서도 모터스포츠의 이미지를 엿볼 수 있다. 차량 전면부의 스포일러와 측면의 공기 배출구 등 차량 곳곳의 요소를 통해 공기역학 성능을 높여주고 차량 주변의 난기류를 개선해 탁월한 조종 및 직진 안정성을 발휘한다.

 

내부에는 F 모델 전용 미터와 세미 아닐린 소재의 시트 등으로 고성능 럭셔리 쿠페로서의 이미지를 실현했다. 17개 스피커의 마크 레빈슨 프리미엄 서라운드 오디오 시스템도 갖췄다.

 

이밖에도 뉴 RC에는 렉서스 최초의 수직 형태의 트리플 빔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으며 렉서스의 예방안전사양 패키지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Lexus Safety System+)’도 공통으로 도입됐다.

 

판매가격은 ▲RC F 9710만 ▲RC 350 F SPORT 8260만원 ▲RC 300 F SPORT 7040만원 등이다.

 

이병진 렉서스코리아 상무는 “뉴 RC는 렉서스 팬뿐만 아니라 모터스포츠 팬에게도 가슴 뛰는 드라이빙의 진수를 보여드릴 모델”이라며 “뉴 RC와 함께 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인터뷰]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 “4세대 증권사 선도, ‘연금 명가’ 꿈꾼다”
최근 펀드온라인코리아가 ‘한국포스(FOSS)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자산관리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플랫폼 중심의 자산관리로 공모펀드 판매 중심이었던 시장을 혁신하고, 고객에게 펀드와 관련된 모든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5월 21일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를 만나 시장과 기업의 변화, 그리고 생태계와 펀드투자문화에 대해 들었다. 대담_신승훈 | 편집국장 hoo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4세대 증권사’. 4차 산업혁명 시대라며 온 세계가 들썩거리는 시대이니만큼 일견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만약 업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 없다면, 과거처럼 객장에 가서 주식을 사고파는 불편함대신 모바일 앱을 통해 편하게 사고팔 수 있다거나 AI에게 맞춤형 자문을 받을 수 있다는 정도로 이해될 수도 있다. 하지만 기업에 뚜렷한 의지와 철학이 있다면 확연히 달라진다. 국내 증권업의 변화과정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지향적 혁신을 함축한, 시간의 흐름과 질적 변화를 동시에 내포한 매력적 표현이 된다.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사진)는 인터뷰 들머리부터 ‘4세대 증권사’를 강조했다.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