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0.2℃
  • -강릉 16.3℃
  • 박무서울 9.7℃
  • 박무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8.2℃
  • 박무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17.4℃
  • -고창 12.1℃
  • 흐림제주 17.6℃
  • -강화 10.8℃
  • -보은 13.7℃
  • -금산 13.5℃
  • -강진군 15.2℃
  • -경주시 19.4℃
  • -거제 17.5℃
기상청 제공

[재산공개]②국세청 고위직 예금 평균 4억7000만원

재산 중 예금 비중은 평균 29.2%
세대 총 예금 1위는 김희철, 개인은 김용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 고위직이 보유한 평균 예금이 4억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공개대상인 한승희 국세청장(정무직 차관), 서대원 국세청 차장(1급), 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1급), 김용준 중부지방국세청장(1급), 양병수 대전지방국세청장(2급), 이은항 광주지방국세청장(2급), 박만성 대구지방국세청장(2급), 김한년 부산지방국세청장(1급) 등의 지난해 말 세대 기준 예금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들 8인의 전체 예금 보유액은 37억5780만원으로 평균 4억697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산 대비 예금 비중은 29.2%로 재산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부동산이 시세를 반영 못 하는 공시지가로 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예금 비중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절반 이상이 배우자 ‘든든’

 

국세청 고위직 8명 중 5명이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이 자신보다 많았다.

 

김희철 서울청장의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은 7억910만원으로 3억1670만원을 신고한 본인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김희철 서울청장 부부의 예금은 총 10억2610만원으로 신고재산 중 예금 비중은 45.9%에 달했다.

 

지난해 김희철 서울청장의 배우자는 회사채를 팔면서 얻은 1억원의 수익과 급여 저축 등을 통해 예금을 2억8670만원 늘렸다. 일부 매각하기는 했지만, 보유한 회사채 규모도 1억2110만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김희철 서울청장은 2540만원 정도 늘리는 데 그쳤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배우자도 남편보다 예금 사정이 좋은 편인데, 보유 예금은 4억460만원으로 6400만원을 보유한 이은항 광주청장보다 6배 이상이나 많았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자녀 세 명은 6720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는데, 부친보다 근소하게 많았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세대 전원이 보유한 예금 총액은 5억3570만원이며, 전체 재산 내 비중은 26.3%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은항 광주청장 세대가 잠실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배우자가 예금과 상장주식 처분 이익 1억원 이상을 전세자금으로 보탠 것으로 관측된다.

 

이은항 광주청장 배우자는 연 매출액 20억원을 올리는 법무법인 지분 80%를 보유하기도 했다.

 

김한년 부산청장 세대가 보유한 예금은 4억6400만원으로 전체 재산 중 33.9%에 달했다.

 

김한년 부산청장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은 2억7230만원, 장남은 1억1100만원으로 김한년 부산청장 개인(8080만원)보다 많았다.

 

절대액은 배우자가 많았지만, 지난해 순증가세는 장남이 더 높았다.

 

김한년 부산청장 장남이 급여 저축으로 지난해 쌓은 예금 순증가액은 2730만원으로 부친(240만원 감소)이나 모친(1990만원 증가)보다 많았다.

 

박만성 대구청장 세대는 3억4170만원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41.2%에 달했다. 이중 박만성 대구청장 본인은 1억2840만원, 배우자는 1억9750만원, 모친은 1580만원으로 배우자의 비중이 높다.

 

공시지가 반영률이 높은 주택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을 볼 때 실제로 가장 현금 비중이 높은 세대로 추정된다.

 

한승희 국세청장 세대의 경우 예금신고 금액은 2억5390만원으로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21.2%였다.

 

한승희 청장 역시 배우자의 예금 비중이 높았다. 배우자의 예금은 1억5380만원으로, 한승희 청장(5710만원)이나 두 딸(4300만원)보다 많았다.

 

개인부분 1위는 김용준, 총액 기준 최하위는 서대원

 

김용준 중부청장은 국세청 고위직 중 개인 예금이 가장 많은 인물로 총 5억3660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1억2140만원을 보유해 절대액수로는 적은 편은 아니었지만, 남편 예금의 23% 정도 수준에 불과했다.

 

두 딸이 보유한 예금은 190만원 정도였다.

 

김용준 중부청장 세대의 총 보유예금은 6억5330만원으로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24.4% 수준이었다.

 

양병수 대전청장 세대가 보유한 총 예금은 2억9030만원으로 이중 본인이 1억8890만원, 배우자가 7900만원, 모친이 1390만원, 장녀가 860만원을 보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산 중 예금의 비중은 25.6%였다.

 

서대원 차장 세대의 예금은 1억86020만원으로 국세청 고위직 중 가장 적었다.

 

서대원 차장 개인은 1억3110만원, 배우자는 1920만원, 모친이 3590만원을 보유했는데, 서 차장의 경우 세종시 첫마을 7단지에 들어둔 2000만원 전세금을 빼면서 부분적으로 예금보유액이 늘었다.

 

<> 2017년말 세대기준 국세청 고위직 예금보유현황

 

한승희

서대원

김희철

김용준

양병수

이은항

박만성

김한년

본인

5710

1

3110

3

1690

5

3660

1

8890

6400

1

2840

8080

배우자

1

5380

1920

7

910

1

2140

7900

4

460

1

9750

2

7230

모친

-

3590

-

-

1390

-

1580

-

장녀

2050

-

-

70

860

2250

-

-

차녀

2250

-

-

120

-

2300

-

-

장남

-

-

-

-

-

2170

-

1

1100

총액

2

5390

1

8620

10

2610

6

5990

2

9030

5

3570

3

4170

4

6400

신고기준

재산총액

11

9870

12

2670

22

3580

27

440

11

3260

20

4010

8

2950

13

6880

재산대비

예금 비중

21.2%

15.2%

45.9%

24.4%

25.6%

26.3%

41.2%

33.9%

 

 

 






배너




배너



[시론]‘미투운동’ 性가해자에게 맹자 말씀을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여성 심리 저변에 숨어있던 남성으로부터 받은 성피해 의식이 화산구처럼 여기저기서 분출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바로 ‘ME TOO’ 운동이다. 피해자는 과거 시점부터 현재까지 쓰라린 사건을 망각하지 못한 채 울분을 토해내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반면, 가해자는 사건에 대해 긴가민가한 태도로 어정쩡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피해자의 가슴속 상처는 비수로 새겨져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반면 가해자는 한때의 쾌락을 추구하기 위해 저지른 범죄 행위를 잊고자 하는 편리한 의식세계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피해자는 존재하는데 가해자는 없는 것이 성범죄의 일반적인 생태다. 남성과 여성이 존재하는 균형된 양성의 인간사회에서왜 이토록 한쪽의 남성이 다른 한쪽의 여성을 성폭력의 대상 행위로 삼는지는 여러 가지 이론이 거론되고 있다. 첫째는 남성우월 권위의식이다. 고래로 모든 역사의 주도권은 거의 대부분 남성에 의해 행사되어 왔고, 이에 따른 권력도 남성이 쥐게 되어 여성을 보는 시각이 일종의 전리품 정도로 보는 극히 투쟁적 봉건의식구조에 기인한다. 그래서 대부분 검찰, 교수, 정치, 연예인, 스포츠등 계통의 권력을
[인터뷰]③박상인 교수 “현 정부 재벌개혁 서둘러야”
박상인 교수는 재벌이 정치·경제·사회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는 현상을 극복하고 산업전반의 경쟁력을 높여 국가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재벌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2일 오후 서울대 연구실에서 만난 박상인 교수는 재벌개혁의 필요성과 그 방법론을 펼쳐보였다.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된 박상인 교수와의 인터뷰를 총 3편으로 나눠 게재한다.[편집자 주]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시간은 자꾸 가고 있는데 걱정이다. 마치 다음 정권으로 폭탄을 넘기려는 것처럼 보인다. 재벌개혁과 구조조정을 빨리 서두르지 않으면결국 경제위기가 올 수도 있다.” 박상인 서울대 교수는 “적폐청산을 강조하던 이번 정부의 재벌개혁 속도가 기대만큼 만족스럽지 않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박 교수는 “국가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경제·산업 구조가 바뀌지 않고서는 한국 경제가 희망이 있을까 우려된다”며 “출발점은 재벌 중심의 경제·사회 구조를 바꾸는 재벌개혁”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재벌개혁은 산업 전반의 구조적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벌개혁이 필요한 이유는 산업경쟁력과 국가경제의 기초를 강화하기 위한 가장 유력한 수단이기 때문인데 이를 단지 소유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