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3.4℃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3.4℃
  • 구름조금제주 3.3℃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재산공개]②국세청 고위직 예금 평균 4억7000만원

재산 중 예금 비중은 평균 29.2%
세대 총 예금 1위는 김희철, 개인은 김용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 고위직이 보유한 평균 예금이 4억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공개대상인 한승희 국세청장(정무직 차관), 서대원 국세청 차장(1급), 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1급), 김용준 중부지방국세청장(1급), 양병수 대전지방국세청장(2급), 이은항 광주지방국세청장(2급), 박만성 대구지방국세청장(2급), 김한년 부산지방국세청장(1급) 등의 지난해 말 세대 기준 예금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들 8인의 전체 예금 보유액은 37억5780만원으로 평균 4억697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산 대비 예금 비중은 29.2%로 재산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부동산이 시세를 반영 못 하는 공시지가로 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예금 비중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절반 이상이 배우자 ‘든든’

 

국세청 고위직 8명 중 5명이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이 자신보다 많았다.

 

김희철 서울청장의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은 7억910만원으로 3억1670만원을 신고한 본인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김희철 서울청장 부부의 예금은 총 10억2610만원으로 신고재산 중 예금 비중은 45.9%에 달했다.

 

지난해 김희철 서울청장의 배우자는 회사채를 팔면서 얻은 1억원의 수익과 급여 저축 등을 통해 예금을 2억8670만원 늘렸다. 일부 매각하기는 했지만, 보유한 회사채 규모도 1억2110만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김희철 서울청장은 2540만원 정도 늘리는 데 그쳤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배우자도 남편보다 예금 사정이 좋은 편인데, 보유 예금은 4억460만원으로 6400만원을 보유한 이은항 광주청장보다 6배 이상이나 많았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자녀 세 명은 6720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는데, 부친보다 근소하게 많았다.

 

이은항 광주청장의 세대 전원이 보유한 예금 총액은 5억3570만원이며, 전체 재산 내 비중은 26.3%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은항 광주청장 세대가 잠실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배우자가 예금과 상장주식 처분 이익 1억원 이상을 전세자금으로 보탠 것으로 관측된다.

 

이은항 광주청장 배우자는 연 매출액 20억원을 올리는 법무법인 지분 80%를 보유하기도 했다.

 

김한년 부산청장 세대가 보유한 예금은 4억6400만원으로 전체 재산 중 33.9%에 달했다.

 

김한년 부산청장 배우자가 보유한 예금은 2억7230만원, 장남은 1억1100만원으로 김한년 부산청장 개인(8080만원)보다 많았다.

 

절대액은 배우자가 많았지만, 지난해 순증가세는 장남이 더 높았다.

 

김한년 부산청장 장남이 급여 저축으로 지난해 쌓은 예금 순증가액은 2730만원으로 부친(240만원 감소)이나 모친(1990만원 증가)보다 많았다.

 

박만성 대구청장 세대는 3억4170만원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41.2%에 달했다. 이중 박만성 대구청장 본인은 1억2840만원, 배우자는 1억9750만원, 모친은 1580만원으로 배우자의 비중이 높다.

 

공시지가 반영률이 높은 주택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을 볼 때 실제로 가장 현금 비중이 높은 세대로 추정된다.

 

한승희 국세청장 세대의 경우 예금신고 금액은 2억5390만원으로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21.2%였다.

 

한승희 청장 역시 배우자의 예금 비중이 높았다. 배우자의 예금은 1억5380만원으로, 한승희 청장(5710만원)이나 두 딸(4300만원)보다 많았다.

 

개인부분 1위는 김용준, 총액 기준 최하위는 서대원

 

김용준 중부청장은 국세청 고위직 중 개인 예금이 가장 많은 인물로 총 5억3660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1억2140만원을 보유해 절대액수로는 적은 편은 아니었지만, 남편 예금의 23% 정도 수준에 불과했다.

 

두 딸이 보유한 예금은 190만원 정도였다.

 

김용준 중부청장 세대의 총 보유예금은 6억5330만원으로 재산대비 예금 비중은 24.4% 수준이었다.

 

양병수 대전청장 세대가 보유한 총 예금은 2억9030만원으로 이중 본인이 1억8890만원, 배우자가 7900만원, 모친이 1390만원, 장녀가 860만원을 보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산 중 예금의 비중은 25.6%였다.

 

서대원 차장 세대의 예금은 1억86020만원으로 국세청 고위직 중 가장 적었다.

 

서대원 차장 개인은 1억3110만원, 배우자는 1920만원, 모친이 3590만원을 보유했는데, 서 차장의 경우 세종시 첫마을 7단지에 들어둔 2000만원 전세금을 빼면서 부분적으로 예금보유액이 늘었다.

 

<> 2017년말 세대기준 국세청 고위직 예금보유현황

 

한승희

서대원

김희철

김용준

양병수

이은항

박만성

김한년

본인

5710

1

3110

3

1690

5

3660

1

8890

6400

1

2840

8080

배우자

1

5380

1920

7

910

1

2140

7900

4

460

1

9750

2

7230

모친

-

3590

-

-

1390

-

1580

-

장녀

2050

-

-

70

860

2250

-

-

차녀

2250

-

-

120

-

2300

-

-

장남

-

-

-

-

-

2170

-

1

1100

총액

2

5390

1

8620

10

2610

6

5990

2

9030

5

3570

3

4170

4

6400

신고기준

재산총액

11

9870

12

2670

22

3580

27

440

11

3260

20

4010

8

2950

13

6880

재산대비

예금 비중

21.2%

15.2%

45.9%

24.4%

25.6%

26.3%

41.2%

33.9%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