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6 (일)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2.4℃
  • 서울 21.5℃
  • 박무대전 23.0℃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6.1℃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전중훤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해 글로벌 시장 선도해야"

가상화폐 국제거래 대비한 과세연구 필요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4차산업혁명 속에서 대한민국이 글로벌 마켓리더가 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해야 한다. 이미 은행산업과 자산운용 분야에서는 허가형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술을 도입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개발하고 있다."

 

전중훤 블록체인이코노믹포럼 아시아태평양지역 Chapter 회장은 13일 한국증권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조세포럼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 및 가상화폐'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 회장은 이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전반적인 개념을 설명하고 블록체인 기술이 실제로 활용되고 있는 글로벌트렌드 비즈니스 모델과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정책방향을 소개했다.

 

전 회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4차산업혁명의 중심적인 축의 하나로 이미 선진국에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며 "기존의 중앙 집중적이었던 비즈니스 모델은 블록체인 기술의 도입에 따라 P2P(peer to peer)방식, 즉 분산방식으로 변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미국과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에 따라 흐름에 맞는 정책을 발표하고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의 경우 연방국세청(IRS)은 가상화폐를 자산으로 보고 있지만 각 주별로는 이를 거래의 매개체로 보고 있다.

 

영국과 일본의 경우 가상화폐의 용도에 따라서 보유 및 매도 차익에 대해서 과세를 하고 있다.

 

최근 호주와 독일도 거래의 매개체로 인정하고 부가가치세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가상화폐에 대한 법적 성격, 지위 등에 대한 논의와 이에 대한 각 세목별 과세원칙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전 회장은 "가상화폐의 국제거래시 발생할 수 있는 국제조세문제를 사전에 연구하고 대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블록체인이코노믹포럼(Blockchain Economic Forum)은 기술개발과 투자전략에서 훌륭한 블록체인 사용 사례와 규정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블록체인산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들을 다루는 경제 포럼이다.

 

특히 싱가폴 블록체인이코노믹포럼에는 비센테폭서 전 멕시코 대통령이 기조연설에 나서 블록체인 기술이 데이터를 민주화할 수 있고, 멕시코의 부패와 마약 문제를 감소시키는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블록체인 기술의 무한한 잠재력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
[인터뷰]김원균 냄새천재 대표 “통일 되면 평양에 지사낼 것”
(조세금융신문=이진아 기자) 특이하다. 대학에서 금속재료학을 공부한 후 약 20년간 부친과 함께 BIKE 정비를 했던 인물이 어느 날 가정과 사무실 등에서 악취로 고생하는 이들의 건강을 위해 일해야겠다는 목표를 세웠단다. 관련 업무를 시작한지 10년이 넘어선 현재는 1년 평균 2500건을 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자연스럽게 소개로 이어지면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세상 그 어떤 성공이든, 모든 성공에는 그만한 이유와 시사점이 있기 마련이다. 지난 8월 20일 조세금융신문 회의실에서 김원균 냄새천재 대표를 만났다. ‘BIKE 정비사들이 오래 일하지 못하는 이유가 뭘까?’ 약 20년간 BIKE를 다루던 김원균 대표가 뜬금없이 악취제거업에 뛰어든 이유다. 당시 그가 일했던 BIKE 정비업계에서는 장기근무하는 이가 드물었다. 배기가스 때문이었다. 김 대표는 “가정이나 회사 등 일상에서의 악취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생각했다. 악취가 발생하는 원인을 진단하고 차단트랩을 설치하는 일을 시작했다”고 회고했다. 가정에서의 악취는 하수구나 양변기, 싱크대 등에서 올라오는 암모니아 가스와 메탄가스이기 때문에 이를 잡으면 사람들의 건강이 좋아질 것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