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13.6℃
  • 구름많음서울 14.0℃
  • 맑음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2.3℃
  • 흐림울산 16.9℃
  • 맑음광주 13.4℃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1.2℃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4.1℃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관세청, 유니패스 수출전략으로 동반성장 추구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관세청이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유니패스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인 '유니패스' 수출전략을 논의했다.

 

30일 서울세관에서 열린 ‘2019년 유니패스 해외 확산 민관협의회’에는 민간기업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코이카 등 전자정부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 20여명이 모여 유니패스의 해외수출 확대와 관련 수출기업의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올해는 중소 ICT기업의 해외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동반성장 방안을 비롯해, 전자정부 수출 확대를 위한 부처간 연계강화, 정부개발원조(ODA) 사업을 통한 개도국의 실질적 지원방안 등 안건에 대해 나눴다.

 

이날 회의를 주관한 이진희 관세청 정보기획과장은 “관세청을 비롯한 전자정부 수출 유관기관은 AI, 빅데이터 등 신기술이 접목된 지속성장 가능한 전자정부 수출 모델 개발, 해외 사업 위험관리 강화와 초보 ICT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수출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관세청은 지난 2005년 카자흐스탄에 유니패스를 처음 수출한 이후 현재까지 해외 13개국, 4억 1270달러 누적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