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1℃
  • 맑음강릉 30.4℃
  • 연무서울 29.4℃
  • 박무대전 29.5℃
  • 연무대구 29.2℃
  • 맑음울산 30.1℃
  • 맑음광주 29.0℃
  • 맑음부산 29.9℃
  • 맑음고창 29.4℃
  • 박무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9.7℃
  • 구름조금보은 29.5℃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8.9℃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조세금융만평] 불매운동, 해석은 자유지만...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수장은 안팎을 끌어안아야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세청의 존재는 태생이 세수확보다. 시작도 끝도 오직 세수와의 씨름이다. 이를 위한 행정제도권 안에서의 움직임이 국세행정이라고 정의 내린다. 안으로는 세무공무원의 마인드를 살펴야 하고, 밖으로는 따가운 납세자의 눈을 예의 주시해야 한다. 국세청장이 해야 할 지극히 기본적인 일이다. 그러나 말처럼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역대 국세청장들이 그랬듯 김현준 제23대 신임 국세청장도 대통령으로부터 뽑힌 인물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로 선택된 국세청장이다. 임명장 받던 날, 문 대통령은 국세청이 납세서비스기관으로의 행정을 이끌어 나갈 것을 주문했다고 하니, 어떤 지시사항보다 무게감이 느껴진다. 그간 부과과세제 아래서 서식해온 세무조사 관련 부정비리는 두말할 것도 없고, 세칭 노른자위 차지하려는 자리다툼 인사비리도 적지 않은 부작용을 낳았다. 국세행정 집행에 커다란 암초가 된 애물단지들이다. 나라살림 곳간 채우기 에너지가 과해서 넘치다 보니 세무행정이 부과권 과잉행사로 점철돼 버렸고 이로 인한 국고주의 과세나, 행정편의주의 과세가 만연했던 적이 엊그제 같다. 영장 없는 장부영치라던가 현장 조사요원의 과잉액션이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