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0℃
  • 흐림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1.7℃
  • 흐림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조금울산 18.7℃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9.6℃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20.4℃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19.3℃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국고보조금'이 재정분권 추진 발목잡는다?

윤영진 교수 "보조금 역전용 현상 초래, 지출구조 왜곡"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국가가 지방에 사업 경비 일부를 교부하는 국고보조금이 재정분권의 문제를 야기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영진 계명대 명예교수는 29일 “중앙정부가 지방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국고보조금을 활용하고 지방의 동의 없는 국고보조사업으로 인해 지방비 부담이 확대 누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행정자치부가 2016년 발표한 '지방자치단체 통합재정개요' 자료에 따르면, 지방세입 항목에서 보조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29%에서 2016년 34.4%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특히 지방재정의 일반재원의 증가율은 최종예산기준 2011년에서 2016년까지 연평균 1.8%인 반면 국고보조금의 연평균 증가율은 7.6%로 훨씬 컸다.

 

윤영진 교수는 이날 열린 지방세콜로키움에서 “국고보조금은 용도가 지정된 조건부 지원금이고, 지방비 대응이란 점에서 특정 공공재 공급에는 효율적”이라면서도 “국고보조사업의 국비 부족분을 지방재정에서 보전하는 보조금의 역 전용 현상이 발생해 지출구조를 왜곡하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10월 말, 재정분권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7대3으로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2020년까지 지방세 확충, 기능이양, 소방직 국가직화 지원, 재정격차 완화 등을 1단계로 추진하고 이후 2단계로 지방재정제도를 근본적으로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두고 윤영진 교수는 “당시 TF와 자치단체의 의견을 반영되지 못했고, 1단계 1년차에 지방소비세율 4% 인상만 실현됐다”며 “2단계는 구체적 추진계획이나 로드맵이 아직 제시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윤 교수는 “새로운 정부간 재정배분은 기능배분과 연계되지 않으면 정책성과를 거두는 데에 한계가 있다”며 “사무의 자율과 책임이 담보되는 방식의 재정배분이 이루어져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필요성이 큰 부문은 복지재정으로, 선진국처럼 사회복지재정을 별도 트랙으로 운용하는 방식 등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이원희 한경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역시 국고보조금 개혁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 교수는 “자치단체별로 1억 정도 받는 국고보조금을 모으면 중앙정부 차원에서는 240억 규모가 된다”며 “1억원을 보조받기 위해 진행해야 할 행정절차를 생각하면 행정비용이 더 소요된다”고 과감한 국고보조금 개혁을 주장했다.

 

이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공무원이 같이 모여 논의하고 전문가들이 중재하는 거버넌스 설계가 필요하다”며 “국고보조금 개혁은 재정 개혁과 더불어 행정개혁을 추진하는 두가지 정책 목표를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