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16.5℃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20.2℃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1.1℃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0.0℃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8.9℃
  • 구름조금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르포] 미추홀이 20년 기다린 세정 1번지, 인천국세청을 가다(上)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인천은 지난 20년간 지방국세청이 없는 2대 광역시였다. 국세청도 외환위기의 파고에서 예외가 될 수 없었다. 1999년, 그렇게 국세청은 개청 불과 6년 만에 서해 경제벨트의 축, 경인국세청을 떠나보내야 했다. 그리고 20년이 지난 지금, 인천지방국세청은 다시 미추홀 옛 땅에 자리를 잡게 됐다. 인천과 경기북부 지역사회의 염원과 간절한 필요성 덕분이었다. 4월 3일 개정을 앞두고, 그 터전을 미리 살펴봤다.  /편집자 주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1145-4.

 

오랫동안 중부지방국세청 별관을 기억해온 사람들에게 인천지방국세청(이하 인천청)의 새로운 주소는 그리 낯설지 않다.

 

중부지방국세청은 인천지역 등의 높은 세정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인천 예술회관 옆 씨티은행건물에 별관을 빌려 직원을 파견해왔다.

 

인천청은 바로 그 씨티은행 건물에서 불과 700여미터 떨어진 인천 길병원 사거리 새마을금고 인천지역본부 건물에 자리하고 있다.

 

인천지하철 1호선 예술회관역 2번 출구를 나와 오르막길을 5분여 걸으면 옅은 베이지색의 인천청 건물이 건물 숲 사이로 우뚝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인천청 개청 추진단 관계자의 말이다.

 

“400여명에 가까운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곳은 많지 않았습니다. 청사를 찾기 위해 인천 전 지역을 다녔습니다. 송도까지 내려가기도 했죠. 송도는 하지만 너무 남쪽에 쏠려 있었습니다. 인천청은 경기북부도 담당합니다. 그래서 절충점을 찾아 인천 구월동에 입주하게 됐습니다.”

 

인천청을 찾아오기 전, 한 가지 유의할 사항은 월등한 대중교통편에 비해 주차공간이 그리 넉넉하지 않다는 점이다.

 

건물면적은 500평에 달하지만, 지하주차장과 주타타워를 합쳐 약 130대가 한계다. 이중 60대는 지하 3층 주차장 오른편 끝에 있는 주차타워를 이용해야 한다.

 

주차타워에는 차고가 높은 SUV차량은 들어갈 수 없다. 높이가 1.5미터로 제한돼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 대 들어가고 나가는 데 4~5분이 들어간다.

 

인천청 개청 준비단 관계자 말을 들어보니, 현재 혼잡한 주차장은 무료개방을 했기 때문이며, 4월 3일부터 정식 유료운영을 하게 되면 좀 나아질 것이라고 한다.

 

 

인천청 직원들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허가를 받아 주차공간을 이용하는 등 제한을 두고, 되도록 외부 민원인들이 지하 1~3층 주차공간을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도 한다.

 

그래도 주차 상황이 썩 좋다 하지 못하기에 직원들이 주변 주차장을 돌아다니며 혹여 협조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았지만, 워낙 도심 중 도심인지라 어디든 주차상황은 넉넉하지 않았다고 한다.

 

건물 아래로 주변을 살펴보니 원래 주차장인 듯 줄이 그려져 있는 공간이 눈에 띄었다.

 

원래 저기가 주차장인데 빌려 쓰려 했더니, 인천청으로 이사를 오니 격벽을 친 상태라고 한다. 건물을 짓겠다는 것이었다. 인천청 관계자는 아쉽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1층 로비는 단출했다.

 

정면 안내 데스크를 기준으로 왼편에는 2층 식당으로 가는 계단, 오른편에는 대기실이란 이름의 비어있는 공간이 있었다.

 

이 공간은 당분간 민원인 휴게실로 운영하면서 직원 어린이집으로 바꿀 예정이라고 한다.

 

규정상 청사 내 육아시설은 500인 이상 건물에 만들게 되어 있다.

 

인천청 직원들은 약 370명 정도지만, 자신의 집에서 다소 멀리 떨어진 곳에서 일하는 지방국세청 근무 특성상 남녀를 가릴 것 없이 육아시설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

 

허용해줄지 아직 결정된 바 없지만, 안심할 수는 있을 거 같다.

 

한승희 국세청장도 말하지 않았는가. 예산과 인력은 한정돼 있지만, 무엇보다도 우리 직원들이 행복해야 되며, 이를 위해서 바꿀 수 있는 건 모두 바꿔야 한다고.

 

인천국세청의 하루는 아직은 시작되지 않았다. <하편으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