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0.6℃
  • 서울 20.4℃
  • 대전 20.8℃
  • 대구 22.6℃
  • 울산 23.2℃
  • 광주 22.1℃
  • 천둥번개부산 23.0℃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5.3℃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CSR탐방/현대제철] ‘100년의 기적과 변화’ 위한 사회공헌 활동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이 단순한 기부나 시혜 차원을 넘어선지 오래다. 기업을 둘러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은 물론 사회 구성원을 생각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얼마나 잘 수행하느냐가 중요한 시대다. 현대제철의 사회공헌 활동을 살펴본다.<편집자 주>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현대제철은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사회적 문제 해결 및 책임 강화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사회공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하고 폭넓은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4년부터 미얀마와 필리핀 등에서 현지 주민들을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동안 미얀마 만달레이주(州) 따웅비라이에서 지역개발사업(ADP : Area Development Project)을 실시, 총 6개 마을에 커뮤니티센터, 식수저장탱크, 학교 화장실 등 실생활에 필요한 건축물들을 지어 제공하고, 벽화 그리기, 위생교육전파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했다.

 

2017년부터 3년간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필리핀 북사마르주는 외부인의 방문이 적어 관광수입이 없고, 정부의 지원에도 소외된 빈곤지역으로 지진과 태풍, 홍수로 인한 자연재해가 빈발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해외봉사 전문기관인 플랜코리아와 함께 향후 3년간 필리핀 북사마르주 내 소외지역을 돕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필리핀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나눔과 공감의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제철의 또 하나의 대표적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은 지난 3년간 중국에서 펼친 스포츠 CSR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6년 중국 유소녀 축구 발전을 위해 한·중 교류 업무협약(MOU)을 맺고 축구 교실을 진행해 왔다.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포진한 현대제철 레드엔젤스가 따핑중학교를 찾아 기술지도를 위한 축구교실을 열고, 감독 특강, 한국 초청 등 다양한 교류를 해왔다. 이 같은 사실이 지역사회에 알려지면서 따핑중학교는 다양한 관심과 지원을 받아 한층 더 도약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또한 2011년부터 인천·포항·당진·순천 등지에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 사업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총 1000가구 시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주거환경 개선과 에너지 컨설팅을 통해 에너지소비 절감뿐 아니라 에너지 복지를 위한 관련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밖에도 현대제철 인천·포항·순천공장의 각 노동조합은 2016년 말 노조의 사회적 책임(USR) 이행을 선포한 이후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는 노동조합이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 주민과 소통하기 위한 활동의 일환으로 노사가 함께 기획하고 추진한 사회공헌 활동이란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깊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대제철은 임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봉사에 참여하는 문화 정착을 위해 각 공장과 본부의 특성을 고려한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각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환경·안전·복지 등과 관련한 봉사활동으로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최고의 언론권력 ‘조중동’의 뿌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대민주주의 시대에 권력보다 더 센 게 언론의 힘이라는 것에 아무도 토를 달지 못할 것이다. 권력의 힘은 유한하고 유형적인 반면 여론은 무한하고 무형적이라 아무리 권력이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해도 언감생심이다. 이러한 여론을 움직이는 힘은 또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쏘시게 역할을 하며 리드하고 있는 것이다. 여론은 자체 발생력이 있다기보다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을 지펴 타의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의 힘은 대중사회에서 왕관 없는 무소불위의 황제나 다름없다. 특히 흔한 말로 힘빨있는 언론은 권력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고, 새로운 권력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힘빨있는 언론은 이른바 ‘조중동’이라하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이다. 우리나라 언론 영역에서 이 조중동이 차지하는 힘의 장악력은 거의 70%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언론의 독점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실정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정치, 안보, 경제, 외교 문제에 있어 항상 집권여당과 불협화와 논쟁을 일으키는 이 거대 조중동을 두고 SNS상에서는 토착왜구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