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3.7℃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해외직구, 이제는 평택항으로…해상특송장 오픈 '눈 앞'

현장인력 충원 계획...해외직구 신속통관 지원
관련 인프라, 특송물류 인력 고용 증대 등 '기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평택항에 새로운 설비가 들어오면서 해상특송 물량에 숨통이 틔일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에는 평택항으로 물량이 들어오더라도 시설이 없어서 인천항으로 보세운송을 해왔는데, 이번에 새롭게 평택항에 시설을 갖추면 통관 속도가 대폭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직구의 급증으로 지난해 특송화물 반입건수는 3300만건을 기록했으며, 2013년 1700만건 대비 두 배 증가해 특송화물은 매년 15∼25%이상 증가하고 있다.

 

특히 특송 마약류 적발실적의 경우 올해 9월 기준 전년동기비 170%, 총기류는 350% 이상 증가하는 등 직구를 통한 불법물품 반입도 폭발적으로 늘었다.

 

그 중 평택항에서 인천항으로 보세운송되는 해상특송 물량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계 약 38만건으로, 이미 지난해 물량인 27만 건을 넘어섰다.

 

관세청은 늘어나는 해상특송 화물의 원활한 통관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이달 중으로 인천항 특송통관장의 엑스레이 장비를 추가하고, 올해 안으로 평택항 해상특송장을 개장할 예정이다.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계자는 "이전보다 성능이 더 좋아진 기기들을 들여오고, 평택항에 새롭게 해상특송장을 개장함으로써 폭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통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천항에 밀집포화된 특송 물품을 평택항으로 분산함으로써 평택 주변 택배물류 배송 인프라를 구축, 평택항 주변 택배, 물류배송 업체 등 특송물류 인력의 고용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새로운 해상특송장 시설 구축에 따라 인원도 증원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특송 전담인력의 충원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인천세관의 엑스레이 판독인력 20명, 인천·평택세관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 모두 33명의 인력을 내년 중 추가 증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관의 특송화물 담당인력은 2013년 126명에서 작년 158명으로 불과 25%인 32명 증원에 그쳤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