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3.6℃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5년간 중소기업 수출비중 제자리…내년에는 달라질까

100만불 미만 수출초보기업이 대부분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이 전체 기업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6%로 최근 5년간 큰 변화가 없었다.

 

지난 10월 26일 관세청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중소기업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수출에서 중소기업의 수출액 비중은 2013년과 2014년에 18.4%, 2015년에 17.3%, 2016년에 18.6%, 2017년에 17.6%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온 데는 전체 중소기업 중에 수출 100만불 미만인 초보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도 한 몫 했다.

 

공윤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총괄담당관은 "작년 기준 매년 평균 1천여 개의 중소기업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1000만불 이상 수출하는 선도기업은 약 2% 내외로 100만불 미만의 수출초보기업이 84~85%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 대부분은 한 두 국가에 수출하거나 대외무역환경이 급변하면 적응하지 못해 안정적인 수출이 이뤄지지 못한다"면서 "어떻게 하면 이들 중소기업의 수출 지속력을 높일 것인지가 중기부의 정책적인 목표이다"고 말했다.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자유무역협정(FTA) 이용수준을 높이기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도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지적도 나온다.

 

금혜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전문연구원은 "FTA를 통한 혜택이나 FTA별 시장현황, 원산지증명서 발급 관련 내용 등 수출과정에 필요한 정보가 중소기업에 원활하게 제공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5년간은 세계경제 상황이 좋지 않았고 중국 내수시장 부진 영향도 겹쳐 상대적으로 저조했다면, 최근에는 정부 지원이 이어지고 있고 기존의 양허 수준을 좀 더 높이면 중소기업이 FTA를 잘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출범한 이후 올해 4월에는 중소기업 수출전문 지원기관인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KOSTA)를 출범하는 등 정부가 중소기업의 수출과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 발표될 ‘2018년 중소기업 수출입 현황’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