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4.2℃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외국계 대기업, 영업이익 16% 증가… 고용은 고작 1.9% 늘어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기업이 높은 실적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창출엔 기여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지난해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15.8%나 늘었지만 고용은 1.9% 증가에 그쳤다. 투자도 24.0%가 늘었지만, 1위 S-Oil을 빼면 나머지는 오히려 마이너스다.

 

11일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지난해 실적과 고용을 조사한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63조5654억 원, 8조6025억 원으로 전년 대비 9.4%, 15.8%가 증가한 반면 고용은 10만7940명으로 1.9%(2043명) 증가에 그쳤다.

 

전체 51개 외국계 대기업 중 고용을 줄인 곳도 16곳이나 됐다. 석유화학 업체인 현대코스모가 173명에서 17명으로 90.2%(156명)나 줄였고 알루미늄 가공업체 노벨리스코리아는 40.2%(588명), 일본계 LCD 편광필름 제조업체 한국니토옵티칼은 14.9%(175명)를 줄였다.

 

이 외에도 ▲에프알엘코리아(6.6%, 312명) ▲유코카캐리어스(4.2%, 9명) ▲라이나생명보험(3.1%, 27명) ▲코닝정밀소재(2.6%, 75명) ▲한국지엠(2.3%, 368명) ▲유한킴벌리(2.2%, 37명)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2.0%, 91명) 등이 인원을 감축했다.

 

반면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1만734명에서 1만3054명으로 21.6%(2320명)나 늘렸다. 외국계 대기업 중 유일하게 1000명 이상 늘린 것으로 스타벅스를 빼면 외국계 대기업 고용은 오히려 277명 줄어들게 된다.

 

고용증가율 2위는 한성자동차(17.1%, 225명)이고 ▲지멘스(16.3%, 129명)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16.0%, 8명) ▲한국무라타전자(9.7%, 14명) ▲이베이코리아(8.7%, 80명) ▲미쓰이케미칼앤드에스케이씨폴리우레탄(8.3%, 13명) ▲코스트코코리아(7.6%, 357명) ▲S-Oil(6.1%, 189명) ▲오비맥주(5.3%, 99명)가 증가율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51개 외국계 대기업 투자는 지난해 5조5737억 원으로 24.0%가 늘었지만 투자 규모 1위인 S-Oil을 빼면 3조4212억 원에서 3조1578억 원으로 오히려 2634억 원(7.7%) 줄게 된다. S-Oil은 지난해 2조4158억 원을 투자, 전년 대비 무려 125.3%(1조3434억 원)나 늘렸다.

 

이어 ▲현대코스모(1090.7%, 684억 원) ▲악사손해보험(277.3%, 55억 원) ▲ABL생명보험(151.4%, 49억 원) ▲S-Oil(125.3%, 1조3434억 원) ▲동우화인켐(89.5%, 1164억 원) ▲경신(59.8%, 122억 원) 등이 투자를 늘렸다.

 

반대로 한국무라타전자(77.9%, 34억 원)를 비롯해 한국지엠(64.1%, 3071억 원), 르노삼성자동차(61.1%, 1207억 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59.1%, 19억 원), 노무라금융투자(54.1%, 6억 원) 등을 투자를 줄였다.

 

지난해 고용과 투자를 모두 늘린 곳은 ▲S-Oil ▲한화토탈 ▲쌍용자동차 ▲한성자동차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경신 ▲한국씨티은행 ▲악사손해보험 ▲ABL생명보험 ▲타타대우상용차 ▲BMW코리아 ▲한국이네오스스티롤루션 ▲지멘스 ▲한국알프스 ▲쌍용건설 등 15곳 뿐이었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