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6.5℃
  • 연무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6.2℃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7.7℃
  • 연무광주 14.9℃
  • 맑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6.8℃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외국계 대기업, 영업이익 16% 증가… 고용은 고작 1.9% 늘어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기업이 높은 실적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창출엔 기여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지난해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15.8%나 늘었지만 고용은 1.9% 증가에 그쳤다. 투자도 24.0%가 늘었지만, 1위 S-Oil을 빼면 나머지는 오히려 마이너스다.

 

11일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지난해 실적과 고용을 조사한 결과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63조5654억 원, 8조6025억 원으로 전년 대비 9.4%, 15.8%가 증가한 반면 고용은 10만7940명으로 1.9%(2043명) 증가에 그쳤다.

 

전체 51개 외국계 대기업 중 고용을 줄인 곳도 16곳이나 됐다. 석유화학 업체인 현대코스모가 173명에서 17명으로 90.2%(156명)나 줄였고 알루미늄 가공업체 노벨리스코리아는 40.2%(588명), 일본계 LCD 편광필름 제조업체 한국니토옵티칼은 14.9%(175명)를 줄였다.

 

이 외에도 ▲에프알엘코리아(6.6%, 312명) ▲유코카캐리어스(4.2%, 9명) ▲라이나생명보험(3.1%, 27명) ▲코닝정밀소재(2.6%, 75명) ▲한국지엠(2.3%, 368명) ▲유한킴벌리(2.2%, 37명)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2.0%, 91명) 등이 인원을 감축했다.

 

반면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1만734명에서 1만3054명으로 21.6%(2320명)나 늘렸다. 외국계 대기업 중 유일하게 1000명 이상 늘린 것으로 스타벅스를 빼면 외국계 대기업 고용은 오히려 277명 줄어들게 된다.

 

고용증가율 2위는 한성자동차(17.1%, 225명)이고 ▲지멘스(16.3%, 129명)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16.0%, 8명) ▲한국무라타전자(9.7%, 14명) ▲이베이코리아(8.7%, 80명) ▲미쓰이케미칼앤드에스케이씨폴리우레탄(8.3%, 13명) ▲코스트코코리아(7.6%, 357명) ▲S-Oil(6.1%, 189명) ▲오비맥주(5.3%, 99명)가 증가율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51개 외국계 대기업 투자는 지난해 5조5737억 원으로 24.0%가 늘었지만 투자 규모 1위인 S-Oil을 빼면 3조4212억 원에서 3조1578억 원으로 오히려 2634억 원(7.7%) 줄게 된다. S-Oil은 지난해 2조4158억 원을 투자, 전년 대비 무려 125.3%(1조3434억 원)나 늘렸다.

 

이어 ▲현대코스모(1090.7%, 684억 원) ▲악사손해보험(277.3%, 55억 원) ▲ABL생명보험(151.4%, 49억 원) ▲S-Oil(125.3%, 1조3434억 원) ▲동우화인켐(89.5%, 1164억 원) ▲경신(59.8%, 122억 원) 등이 투자를 늘렸다.

 

반대로 한국무라타전자(77.9%, 34억 원)를 비롯해 한국지엠(64.1%, 3071억 원), 르노삼성자동차(61.1%, 1207억 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59.1%, 19억 원), 노무라금융투자(54.1%, 6억 원) 등을 투자를 줄였다.

 

지난해 고용과 투자를 모두 늘린 곳은 ▲S-Oil ▲한화토탈 ▲쌍용자동차 ▲한성자동차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경신 ▲한국씨티은행 ▲악사손해보험 ▲ABL생명보험 ▲타타대우상용차 ▲BMW코리아 ▲한국이네오스스티롤루션 ▲지멘스 ▲한국알프스 ▲쌍용건설 등 15곳 뿐이었다.

 







배너


배너




[시론]여도지죄(餘桃之罪)와 여도담군(餘桃啗君)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뜨겁던 여름을 시원하게 해주던 황도 복숭아의 달콤한 맛과 향을 우리는 기억한다. 위(衛)나라의 미자하(彌子瑕)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위나라 왕 영공에게 바쳤던 그 맛이 그러했을까. 예부터 복숭아는 불로장생을 상징하며, 고사성어에 자주 등장한다.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위나라에 미자하가 있었다. 아름다운 외모 덕분에 왕의 총애를 받던 그는 어느 날 어머니 병문안을 위해 허락도 없이 왕의 수레를 타고 나갔다. 죄를 물어야 한다는 신하들의 말에 왕은 “효성이 지극하구나, 어머니를 생각한 나머지 벌을 당한다는 것도 잊었구나.”라고 말하면서 오히려 그를 칭찬했다. 그 후 어느 날 미자하가 과수원을 거닐다가 복숭아를 하나 따서 먹었는데, 어찌나 달고 맛있던지 먹다 남은 것을 왕에게 드렸다. 왕은 맛있는 것을 다 먹지 않고 자기에게 줬다고 흐뭇해했다. 그러나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는 법. 나이가 들자 미자하의 외모도 점점 빛을 잃게 되고 이에 따라 왕의 총애도 점점 옅어졌다. 어느 날 미자하가 사소한 죄를 짓게 되자 왕은 “저놈이 예전에 내 허락도 없이 수레를 타고, 제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내게 주었다”며 벌을 내렸다. 법
[인터뷰]완치율 높은 항문수술 전문가 서인근 하루학문외과 원장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똑같은 가이드라인을 들고 있어도 누가 수행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 중요한 것은 방법 그대로 따라하는 일 이상에 있다는 것을 일상 속에서도 체득한다. 하물며 사람의 몸을, 그것도 통증에 무척이나 민감한 부위를 수술하는 일은 해외 저명 의사의 논문대로 손을 움직인다고 해서 똑같은 경과를 기대할 수 없다. 30년 동안 항문병 수술 치료에 완치율을 높이고 있는 하루학문외과 서인근 원장은 재발율이 낮은 항문수술에 안주하지 않고 조금 더 발전되는 항문수술에 힘쓰고 있다. 같은 방법으로 수술해도 집도한 의사마다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타나고, 환자의 체질이나 건강 상태에 따라 수술 결과가 조금씩 다르다. 꽤 먼 과거에도 치질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출혈, 재발 등의 부작용이 적게 수술한 유명한 의사들이 있다. 화이트헤드 의사는 1882년 논문에, 밀리건과 모건 2명의 의사는 1935년에 치질 수술방법을 발표했다. 통증, 부작용과 재발이 현저히 적은 방법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 후 다른 수많은 의사들이 같은 방법으로 수술했지만 통증이 심하고, 출혈과 협착증 등 부작용과 재발이 흔하다며 악명이 높아져만갔다. 약 136년 전에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