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0℃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3.5℃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외환보유액 4000억달러 첫 돌파…외환위기 대비 100배

단기외채 비율, 286.1% → 30.4% 1/10 수준으로 감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지난달 처음으로 4000억달러대를 넘겼다.

 

1997년 외환위기로 ‘환란’을 겪은 지 21년 만에 100배 이상 늘었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003억달러로 한 달 사이 13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은 3월 3967억5000만달러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4월 3984억2000만달러, 5월 3989억8000만달러 등 4개월 연속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5월 기준으로 볼 때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으로 중국은 3조1106억달러, 일본은 1조2545억달러에 달했다.

 

한국은 외환보유액 부족으로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다. 당시 보유액은 39억달러에 불과했다.

 

이후 한국은 경상수지 흑자, 외국인 투자자금 유입 등을 통해 2001년 9월 1000억달러, 2005년 2월 2000억달러, 2011년 4월 3000억달러 등 지속해서 외환보유액을 늘려왔다.

 

한은 측은 “최근 꾸준한 경상수지 흑자가 나고 있다”며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한 영향도 있다”고 밝혔다.

 

대외지급능력의 질도 좋아졌다.

 

1년 안에 갚아야 하는 외화 빚이 외환보유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7년 말 286.1%에서 2008년 말 74.0%, 2018년 3월 말에는 30.4%까지 낮아졌다.

 

단기 부채가 많을수록 지급부담도 무거워진다.

 

한은 측은 “IMF는 나라별로 경제 규모, 대외부채 등을 고려할 때 적정한 정도의 외환보유액 기준이 있다”라며 “4000억달러는 IMF가 제시한 적정 수준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외환보유액 중 유가증권은 5월 대비 15억6000만달러 증가한 3679억10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예치금은 224억2000만달러로 5억달러 줄었으며, IMF의 특별인출권인 SDR은 32억6000만달러로 8000만달러 감소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인 IMF 포지션은 19억1000만달러로 3억3000만달러 늘었다.

 

금은 5월과 마찬가지로 47억9000만달러에 머물렀다.

 

전체 대외투자에서 외국인투자를 뺀 순대외 금융자산은 3월 말 기준으로 2765억달러를 기록했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