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1.0℃
  • -강릉 26.2℃
  • 연무서울 21.5℃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8.0℃
  • 박무울산 20.1℃
  • 박무광주 23.4℃
  • 박무부산 20.4℃
  • -고창 18.8℃
  • 박무제주 20.8℃
  • -강화 17.1℃
  • -보은 21.9℃
  • -금산 23.3℃
  • -강진군 22.3℃
  • -경주시 24.6℃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부산모터쇼] 미래車 기술의 ‘향연’…친환경·SUV 트렌드

국내외 19개 브랜드 200여대 전시…신차 총 25대 공개
폭스바겐·혼다 등 일부 업체 불참…‘반쪽’ 행사 아쉬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2018 부산국제모터쇼(BIMOS 2018)’가 7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프레스데이 행사를 열고 열흘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올해 모터쇼에는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에 걸맞게 국내외 19개 브랜드를 포함해 9개국, 170여개 완성차·부품업체들이 200여대의 신차와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먼저 현대자동차는 이날 2년 반 만에 나오는 투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투싼은 새로운 캐스케이딩 그릴을 적용하고 전조등과 주간주행등, 리어램프 등을 바꾸는 등 현대차 SUV의 디자인 트렌드를 도입했다.

 

또 고성능차 벨로스터 N도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벨로스터 N은 유럽에서 출시된 i30 N에 이어 고성능 라인업 ‘N’ 이름을 달고 나오는 두 번째 모델로 최고출력 275마력을 자랑한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선보였던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와 함께 또 다른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HDC-2 GRANDMASTER)를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도 내달 출시 예정인 전기차 니로 EV의 내장 디자인을 처음 선보였다. 외장 디자인은 앞서 지난달 초 제주에서 열린 국제 전기자동차 엑스포에서 먼저 공개된 바 있다. 아울러 소형 SUV 콘셉트카 SP도 이날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전기 콘셉트카 에센시아(Essentia)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였고 르노삼성은 최근 모기업인 프랑스 르노의 엠블럼을 달고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대표 모델로 전시했다.

 

한국GM은 이달 출시를 앞둔 쉐보레 간판 중형 SUV 이쿼녹스를 처음 공개했다. 미국에서 수입될 이쿼녹스는 미국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로 한국GM이 정상화를 위한 전략 카드로 뽑아든 만큼 이를 통해 내수 판매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해외 완성차 브랜드도 친환경차와 소형 콘셉트카를 앞세웠다. ‘디젤 게이트’ 이후 2년여간 영업을 중단했다가 최근 재개한 아우디가 이날 눈길을 끌었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에서 A8, Q5, Q2, TT RS 쿠페 등 양산차 4종과 콘셉트카 3종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전기차 전용 브랜드 EQ의 새로운 모델인 콘셉트 EQA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여기에 더 뉴 GLC 350e 4MATIC, 더 뉴 350e 등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앞세우며 친환경차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BMW는 쿠페형 SUV 뉴 X2와 뉴 X4를 공개했다. 뉴 X2는 키드니 그릴의 위아래를 뒤집어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는 그릴 디자인을 처음 채택했으며 뉴 X4는 이전 세대보다 전장과 휠베이스, 전폭이 더욱 커진 게 특징이다.

 

도요타도 주력 하이브리드(HEV) 모델인 뉴 도요타 아발론 HV를 국내에 처음 소개했다. 이에 따라 올해 초 출시한 소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C를 비롯해 캠리 하이브리드와 함께 친환경차 위주로 전시장을 꾸몄다.

 

또 렉서스는 ▲LS 500h ▲LC 500h ▲GS 450h F 스포츠 ▲RX 450h ▲CT 200h ▲XN 300h ▲ES 300h 등 가장 많은 종류의 하이브리드 차량을 선보였으며 닛산은 중형 SUV 엑스트레일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한편, 이번 모터쇼에서는 폭스바겐과 혼다, 포르쉐, 캐딜락 등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반쪽’ 행사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모터쇼 참가에 실익이 없다는 판단이 앞섰던 것으로 분석된다. 비슷한 맥락으로 국산차 가운데에서도 쌍용차가 불참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세계 5대 모터쇼에서 일본 도쿄모터쇼가 제외되고 중국의 오토차이나가 급부상 중이다”며 “서울모터쇼조차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는 만큼 부산모터쇼 역시 획기적인 전환이 없다면 규모와 위상이 점차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