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4.8℃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중소기업이 일자리 29만개 늘릴 때 대기업은 4만개 줄였다

통계청 조사 결과…남성보다 여성 일자리 더 많이 줄여
남녀 월급격차 대기업 230만원·중소기업 79만원

중소기업은 일자리를 대폭 늘렸지만, 대기업은 오히려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통계청의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201612월 기준 중소기업 일자리는 15504천개로 1년 전과 비교해 286천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대기업은 일자리를 줄였다.

 

201512월에는 대기업 일자리가 3719천개였는데 201612월에는 3678천개로 41천개 감소한 것이다.

 

대기업은 특히 남성보다 여성의 일자리를 더 많이 줄였다.

 

대기업 내 남성 일자리는 2015122455천개에서 201612244만개로 15천개 감소했고 여성 일자리는 같은 기간 1264천개에서 1238천개로 26천개 줄었다.

 

중소기업은 남성 일자리를 9403천개에서 961만개로 20만개 넘게 늘렸고, 여성 일자리를 5815천개에서 5894천개로 79천개 확대했다.

 

월급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남성과 여성 사이에 상당한 격차가 있었다.

 

201612월 기준 평균소득은 대기업이 474만원, 중소기업이 224만원으로 250만원이나 차이가 났다.

 

남성의 평균소득은 316만원으로 여성 평균 소득(198만원)보다 118만원 많았다.

 

기업 규모와 성별을 함께 보면 대기업의 경우 남성 평균소득(543만원)이 여성 평균 소득(313만원)보다 230만원 높았다.

 

중소기업은 남성 평균소득(253만원)이 여성 평균소득(174만원)보다 79만원 많았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대기업 일자리가 줄어든 이유를 분석하거나 추세를 일반화하려면 시계열 통계 자료가 더 누적되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일단 남성보다는 여성이 대기업에 입사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