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21.8℃
  • -강릉 17.8℃
  • 흐림서울 24.6℃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0.4℃
  • 울산 17.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0.1℃
  • -고창 22.4℃
  • 제주 19.6℃
  • -강화 21.1℃
  • -보은 21.1℃
  • -금산 22.1℃
  • -강진군 22.9℃
  • -경주시 18.1℃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중소기업이 일자리 29만개 늘릴 때 대기업은 4만개 줄였다

통계청 조사 결과…남성보다 여성 일자리 더 많이 줄여
남녀 월급격차 대기업 230만원·중소기업 79만원

중소기업은 일자리를 대폭 늘렸지만, 대기업은 오히려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통계청의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201612월 기준 중소기업 일자리는 15504천개로 1년 전과 비교해 286천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대기업은 일자리를 줄였다.

 

201512월에는 대기업 일자리가 3719천개였는데 201612월에는 3678천개로 41천개 감소한 것이다.

 

대기업은 특히 남성보다 여성의 일자리를 더 많이 줄였다.

 

대기업 내 남성 일자리는 2015122455천개에서 201612244만개로 15천개 감소했고 여성 일자리는 같은 기간 1264천개에서 1238천개로 26천개 줄었다.

 

중소기업은 남성 일자리를 9403천개에서 961만개로 20만개 넘게 늘렸고, 여성 일자리를 5815천개에서 5894천개로 79천개 확대했다.

 

월급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남성과 여성 사이에 상당한 격차가 있었다.

 

201612월 기준 평균소득은 대기업이 474만원, 중소기업이 224만원으로 250만원이나 차이가 났다.

 

남성의 평균소득은 316만원으로 여성 평균 소득(198만원)보다 118만원 많았다.

 

기업 규모와 성별을 함께 보면 대기업의 경우 남성 평균소득(543만원)이 여성 평균 소득(313만원)보다 230만원 높았다.

 

중소기업은 남성 평균소득(253만원)이 여성 평균소득(174만원)보다 79만원 많았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대기업 일자리가 줄어든 이유를 분석하거나 추세를 일반화하려면 시계열 통계 자료가 더 누적되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일단 남성보다는 여성이 대기업에 입사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