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 (수)

  • -동두천 1.5℃
  • -강릉 6.0℃
  • 연무서울 3.9℃
  • 대전 3.7℃
  • 대구 3.8℃
  • 울산 4.6℃
  • 흐림광주 5.6℃
  • 부산 5.8℃
  • -고창 3.5℃
  • 제주 11.2℃
  • -강화 1.4℃
  • -보은 1.6℃
  • -금산 2.2℃
  • -강진군 7.2℃
  • -경주시 3.7℃
  • -거제 6.4℃
기상청 제공

'연합뉴스'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이창규 회장 "세무사법 개정으로 자랑스런 한 해 보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 이창규 회장은 9일 서초동 세무사회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한국세무사회 신년인사회에서 "지난해는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자격 자동부여가 폐지돼 세무사가 독립된 조세전문가로서 우뚝 선 아주 자랑스러운 한 해였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회원들에게 약속한 공약사항을 지키기 위해 7월 회장 취임 이후 불철주야 혼신의 노력을 다했다”면서 “전자신고세액공제가 폐지되지 않고 존치되도록 했으며, 법인의 성실신고확인세액공제금액을 개인은 120만원, 법인은 150만원 공제받도록 했으며, 성실신고확인대상 법인을 최소화 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축사를 통해 "지난해 법사위에서 붙잡고 있던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로 상정돼 통과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었다"며 "56년간의 숙원이었던 세무사법 개정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통과된 지 1년 이상 지나도록 법사위에 회부돼 있던 세무사법 개정안 국회본회의 직권상정이 지난해11월 23일 무산된데 대해 세무사회에서 자유한국당에 대해 많은 질타와 우려를 나타낸 것을 잘 알고 있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