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4.0℃
  • -강릉 3.7℃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5.3℃
  • -고창 0.6℃
  • 흐림제주 7.2℃
  • -강화 -4.3℃
  • -보은 -0.1℃
  • -금산 0.5℃
  • -강진군 3.5℃
  • -경주시 3.7℃
  • -거제 4.1℃
기상청 제공

'황금연휴 검토'에 대기업들 "정부 정책 따르겠다"


정부가 5월 초 최장 9일짜리 '황금연휴'를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힌 가운데 주요 기업들은 대체로 정부 정책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대체로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황금연휴를 만든다면 내수 활성화를 위해 이를 따른다는 분위기다.


다만 업종에 따라 연중 휴무 없이 공장을 돌려야 하는 사업장이나 공급 부족으로 공장 가동이 시급한 일부 기업은 휴일로 지정한 뒤 특근 등의 형태로 공장을 계속 돌릴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또 일부는 "황금연휴를 지정한다면 조기에 결정해주는 게 기업이나 휴가를 쓰는 개인 모두에게 효율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005930]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정부가 공휴일로 지정하면 우리도 쉬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공장은 1년 365일 가동하는 만큼 공휴일로 지정된다 해도 공장은 계속 가동해야 한다.


따라서 이들 공장의 생산직 근로자들은 휴일 지정 등과 관계없이 정해진 교대 근무 체계대로 근무를 하게 된다.


또 스마트폰의 경우도 이 시기 주문이 몰리면서 수요가 폭증하면 공장을 돌릴 수밖에 없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철강업계도 반도체와 비슷하다. 생산라인을 1년 내내 가동해야 하기 때문에 교대 근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공장 가동을 멈출 수 없기 때문에 설이나 추석 연휴에도 돌아가면서 근무한다"며 "정부 방침이 정해지면 구체적인 인력 운영 방안을 세울 것"이라며 말했다.


자동차업계는 원칙적으로 정부 방침을 따른다는 입장이다. 자동차업계는 반도체와 달리 연휴가 되면 생산직 근로자들도 다 같이 쉰다. 다만 수요와 생산 여건 등을 봐가며 필요하면 특근으로 대체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작년 임시공휴일에도 휴무를 했다. 올해도 정부가 대체휴가를 실시하면 정부 방침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자동차업계 특성상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면서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며 "가급적 정부 지침을 준수하되, 개별 공장 운영은 각 제품의 공급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도 "현재 수요 증가에 따른 증산 관계로 추가 휴무를 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내수·수출 모두 공급이 달려 현재로선 휴일을 늘리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일단 정부 정책에 동조할 것"이라며 "생산은 특근 운영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SK그룹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내수 활성화에 적극 찬성한다. 정부 방침이 정해지면 따를 것"이라며 "다만 생산라인을 연중 가동해야 하는 사업장, 통신 관련 사업장 등 사업장별 특성이 있어서 각 계열사가 상황에 맞게 적용할 듯하다"고 말했다.


정유·화학업계는 황금연휴가 지정되면 이에 맞춰 근무조 조정 등 구체적인 지침을 정할 방침이다.


정유·화학업종은 생산라인 특성상 공장 가동을 멈출 수는 없다. 24시간 쉬지 않고 공장을 가동해야 하기 때문에 예년처럼 생산직 근로자는 최소한의 인력만 근무하도록 조정할 예정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5월 황금연휴와 관련한 뉴스가 어제 나왔기 때문에 아직 구체적인 지침은 없었지만 회사에서도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며 "현실화될 경우 요즘은 생산시설이 자동화돼 있어 소수의 필수인력만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학업계 관계자는 "연휴와 상관없이 공장은 항상 돌아가야 하므로 생산직은 평상시 4조 3교대 근무 방식을 그대로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업계도 정부 지침에 맞춰 구체적인 휴일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건설업계는 2일과 4일이 황금연휴로 지정되면 본사 인력은 전원 연휴 내내 쉬지만, 정해진 기간 내에 공사를 끝내야 하는 건설업종의 특성상 현장 인력은 공사 진행 상황에 맞춰 필수 인력만 근무하는 방식으로 교대로 쉬거나 아예 정상 근무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건설사 상당수는 황금연휴 지정 소식이 전해지기 이전에 이미 수립한 올해 연간 근무계획에 따라 2일이나 4일 중 하루를 휴가 처리하기로 해 황금연휴로 지정될 경우 휴가 대신 휴일로 처리하고 연휴 기간 내내 휴무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등 항공사는 일반 사무직원의 경우 정부 방침에 따라 임시공휴일에 근무하지 않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징검다리 휴일이 이틀 다 공휴일로 지정되면, 회사 경영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진행할 예정"이라며 "조선업종은 별도로 필수인력 두는 건 없고, 쉬면 다같이 쉰다"고 말했다.


다만 대우조선 관계자도 "작년 연휴 정책에는 동참했으나 올해 우리 회사는 직원들이 한 달씩 돌아가며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상황이 좀 다르다"며 "생산 스케줄 등도 고려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종사, 승무원 등 항공기 운항 스케쥴이 정해진 직원들은 연휴와 상관없이 기존대로 근무한다.


이미 기업 자체적으로 5월 2, 4일을 휴일로 지정한 곳도 있다. 효성[004800] 등 일부 기업은 이미 지난해 12월에 이처럼 휴일 지정 조처를 내려 직원들이 연달아 휴가를 갈 수 있도록 했다.


이들 기업의 사무직 근로자 중에는 해외여행 항공권을 이미 예약하는 등 일찌감치 휴가 계획을 짜둔 경우도 많다고 해당 기업 관계자는 전했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