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9 (월)

  • -동두천 8.8℃
  • -강릉 8.0℃
  • 서울 8.2℃
  • 대전 8.8℃
  • 대구 11.0℃
  • 울산 12.0℃
  • 광주 13.3℃
  • 부산 12.5℃
  • -고창 10.0℃
  • 제주 14.2℃
  • -강화 7.9℃
  • -보은 8.6℃
  • -금산 8.4℃
  • -강진군 13.2℃
  • -경주시 9.6℃
  • -거제 13.3℃
기상청 제공

車ㆍ조선 부진해도, 석유제품 수출은 사상최대

정유4사 수출량 4억9천만배럴 예상…영업이익도 7조원으로 기록경신



정유업계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석유류 제품 수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한국 수출이 전체적으로 쪼그라들고 자동차·조선 등 주요 수출 품목들도 부진을 면치 못한 가운데 정유업이 수출의 버팀목이 된 셈이다.


2일 정유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11월까지 SK이노베이션[096770],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가 수출한 석유류 제품은 약 4억4500만 배럴로 집계됐다.

   

석유류 제품은 원유를 정제해 생산한 휘발유, 등유, 경유, 납사(나프타), 항공유, LPG(액화석유가스), 아스팔트, 윤활유 등을 모두 포함한다.

   

12월까지 수출 실적을 합치면 최대 수출량을 기록했던 2015년의 약 4억7700만 배럴을 훌쩍 넘어 4억9천만 배럴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까운 중국, 동남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곳곳으로 수출처를 다변화한 가운데 동남아, 인도 등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정유 4사는 지난해 영업이익도 7조원을 넘기며 역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3분기까지 정유 4사의 누적 영업이익 합계가 5조6862억원인데 4분기에 1조5000억원 이상을 무난히 벌어들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정유 4사의 최대 영업이익은 2011년의 6조8135억원이었다. 3분기까지 실적이 이미 작년 한 해 총 영업이익(4조7321억원)을 넘어선 상황이다.

   

증권가에서는 4분기 SK이노베이션이 약 7천억∼9천억원, GS칼텍스가 약 4200억원, 에쓰오일이 3000억∼4600억원, 현대오일뱅크가 약 28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4분기 호실적의 원인으로는 산유국의 원유 감산 합의에 따른 완만한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호조 덕분으로 풀이된다.

   

정유사들이 사들인 원유가 국내에 들어와 석유제품으로 정제되기까지는 통상 30∼40일이 걸리는데 이 기간에 유가가 오르면 석유제품 가격도 상승해 그만큼 정유사는 이익이 늘어난다.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료인 원유값과 수송비·운영비 등 비용을 뺀 정제마진도 수요가 탄탄히 받쳐주면서 강세를 보였다.

   

내년 전망도 일단 밝은 편이다. 아시아 지역의 수요 증가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들의 감산 합의로 유가가 강세를 보일 전망이기 때문이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펼치면서 석유류 제품과 석유화학 제품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도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다만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실제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거나 보호무역주의의 확산으로 글로벌 교역이 감소하는 등의 위험요소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