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車ㆍ조선 부진해도, 석유제품 수출은 사상최대

정유4사 수출량 4억9천만배럴 예상…영업이익도 7조원으로 기록경신



정유업계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석유류 제품 수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한국 수출이 전체적으로 쪼그라들고 자동차·조선 등 주요 수출 품목들도 부진을 면치 못한 가운데 정유업이 수출의 버팀목이 된 셈이다.


2일 정유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11월까지 SK이노베이션[096770],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가 수출한 석유류 제품은 약 4억4500만 배럴로 집계됐다.

   

석유류 제품은 원유를 정제해 생산한 휘발유, 등유, 경유, 납사(나프타), 항공유, LPG(액화석유가스), 아스팔트, 윤활유 등을 모두 포함한다.

   

12월까지 수출 실적을 합치면 최대 수출량을 기록했던 2015년의 약 4억7700만 배럴을 훌쩍 넘어 4억9천만 배럴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까운 중국, 동남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곳곳으로 수출처를 다변화한 가운데 동남아, 인도 등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정유 4사는 지난해 영업이익도 7조원을 넘기며 역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3분기까지 정유 4사의 누적 영업이익 합계가 5조6862억원인데 4분기에 1조5000억원 이상을 무난히 벌어들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정유 4사의 최대 영업이익은 2011년의 6조8135억원이었다. 3분기까지 실적이 이미 작년 한 해 총 영업이익(4조7321억원)을 넘어선 상황이다.

   

증권가에서는 4분기 SK이노베이션이 약 7천억∼9천억원, GS칼텍스가 약 4200억원, 에쓰오일이 3000억∼4600억원, 현대오일뱅크가 약 28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4분기 호실적의 원인으로는 산유국의 원유 감산 합의에 따른 완만한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호조 덕분으로 풀이된다.

   

정유사들이 사들인 원유가 국내에 들어와 석유제품으로 정제되기까지는 통상 30∼40일이 걸리는데 이 기간에 유가가 오르면 석유제품 가격도 상승해 그만큼 정유사는 이익이 늘어난다.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료인 원유값과 수송비·운영비 등 비용을 뺀 정제마진도 수요가 탄탄히 받쳐주면서 강세를 보였다.

   

내년 전망도 일단 밝은 편이다. 아시아 지역의 수요 증가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들의 감산 합의로 유가가 강세를 보일 전망이기 때문이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펼치면서 석유류 제품과 석유화학 제품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도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다만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실제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거나 보호무역주의의 확산으로 글로벌 교역이 감소하는 등의 위험요소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