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3℃
  • 맑음강릉 22.5℃
  • 연무서울 19.3℃
  • 박무대전 16.3℃
  • 박무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20.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22.3℃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9.4℃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현대차 노사, 8년만에 무분규 임단협 합의안 타결…찬성 56.4%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현대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8년 만에 파업 없이 최종 타결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2일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결과 4만3871명이 투표해 2만4743명(56.4%)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노사는 지난달 27일 22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은 임금(기본급) 4만원 인상과 성과급 150%+300만 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임금체계 개선으로 7년간 끌어온 통상임금 논란과 최저임금 위반 문제도 해소했다. 노조는 조합원 근속 기간에 따른 격려금을 받는 대신 2013년 처음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격월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매월 나눠 통상임금에 포함해 지급, 최저임금 문제를 해결했다.

 

현대차 노사 무분규 타결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파업권을 확보했지만, 파업을 실행에 옮기지 않았다. 일본의 수출규제, 미·중 무역전쟁과 여론 등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하면서 접점을 모색했다. 조인식은 이날 오후 3시 30분 울산공장에서 열린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