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많음금산 10.0℃
  • 흐림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웹케시, 경상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행정통합시스템 rERP 제공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웹케시는 경상대학교 산학협력단에 통합연구관리시스템(이하 rERP)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rERP는 연구관리, 연구성과, 지식재산권, 회계, 인사급여 등이 유기적으로 연동돼 있는 연구행정통합시스템이다.

 

rERP는 예산에 대한 내부통제 강화, 연구과제 및 성과관리 통합 기능 강화, 연구비 관리 절차 간소화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경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빠르게 변화하는 연구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대학 연구 관리 효율성과 투명성 증대를 위해 rERP를 도입했다.

 

rERP는 전담기관 시스템과 연계를 통해 업무를 줄인다. 연구 담당자는 지출결의 및 증빙내역을 전담 기관 시스템에 이중 등록할 필요 없이 rERP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카드사용내역 및 과제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어 담당자의 본연 업무인 연구에만 몰입이 가능해졌다.

 

rERP에서는 종이영수증도 필요 없다. 기존 종이 영수증을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고 전자결재를 통해 실시간 처리한다.

 

경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지금까지 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 시스템은 유관기관 연계가 어렵고 빈번한 제도 변화로 시스템 구현이 쉽지 않았다"면서 "이번 rERP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과 투명성이 크게 개선돼 경상대의 연구관리 경쟁력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