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35.7℃
  • 구름많음서울 29.6℃
  • 맑음대전 33.5℃
  • 구름조금대구 34.9℃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조금광주 34.5℃
  • 맑음부산 29.8℃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조금보은 32.6℃
  • 맑음금산 33.3℃
  • 구름조금강진군 31.7℃
  • 맑음경주시 36.0℃
  • 맑음거제 30.7℃
기상청 제공

은행

KB금융, 장애 학생 위한 ‘KB희망캠프’ 개최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KB금융그룹은 7월 31일부터 8월 2일까지 춘천 엘리시안강촌에서 장애 고등학생과 멘토 및 자원봉사자 등 120여명이 참여하는 ‘KB희망캠프’ 고등학생 여름캠프를 개최한다.

 

KB금융그룹과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함께 개최해 오고 있는 ‘KB희망캠프’는 장애학생을 위한 진로탐색 멘토링 활동이다.

 

이번 고등학생 여름캠프는 ‘진로를 찾는 캠프’라는 주제 아래 ‘사막에서 살아남기(자기이해 및 문제해결)’, ‘꿈틀꿈틀 공작소(다양한 자기표현)’, ‘매일매일 무한도전(진로계획 수립)’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중학생·대학생 대상의 여름캠프는 지난 6월과 7월에 개최됐으며, 이번 고등학생 여름캠프를 끝으로 여름캠프 과정은 마무리 된다. 8월부터는 ‘현장 직업체험’, ‘꿈 발표회’ 등의 후속 과정이 연말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올해는 총 100여명의 장애학생이 참여하였으며, 2013년부터 올해까지 총 800여명의 장애학생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KB희망캠프’는 진로탐색에 도움을 받은 장애학생이 대학생이 된 후, 멘토로 활동하기도 한다. 2017년 고등학생 여름캠프에 참여했던 기민준 학생(나사렛대학교 2학년)은 “멘토링을 통해 도움을 받은 경험을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싶어 멘토로 지원하게 되었다.

 

그는 “나와 같은 장애를 가진 청소년들이 본인의 적성에 맞는 진로를 찾아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인재로 성장하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KB희망캠프는 장애학생이 자신의 강점을 찾아 진로를 설계할 수 있는 기회일 뿐만 아니라, 함께 참여하는 멘토·자원봉사자 등의 비장애인이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서로 더욱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시론]日무역보복, 체질강화의 기회로 삼아야
(조세금융신문=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공자는 ‘학이시습지 불역열호(學而時習之, 不亦說乎)’라고 하였다. ‘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아리스토텔레스는 ‘배움은 미래를 위한 가장 큰 준비다’라고 말했다. 동·서양의 위대한 두 철학자는 왜 배움을 가장 중요하게 강조했을까? 배움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뜨게 되고, 배움을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기 때문이다. 강한 기업, 강한 나라로 만들어 가려면 역시 끊임없이 배워야 한다. 최근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국내외 비판 여론이 들끓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서자는 의견도 많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차분하게 일본을 배우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아직은 우리가 일본보다 부족하기 때문이다. 우리를 얼마나 얕잡아 봤으면 흑자국이 적자국에게 수출규제를 하겠는가? 언제든지 일본의 부품소재 속국이 될 수 있음을 깨닫고 철저하게 반성하며 배우고 준비해야 일본을 이길 수 있다. 위기는 기회이다. 이번 위기를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로도 만들어가야 한다. 일본은 원자폭탄으로 일본을 굴복시킨 미국에 무릎을 꿇고 미국을 배웠다. 그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