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19.5℃
  • 흐림서울 22.9℃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7.8℃
  • 흐림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5.2℃
  • 맑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5.0℃
  • 흐림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올라…전셋값도 0.01%↑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2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의 일부 인기 재건축과 신축 단지의 영향으로 상승 흐름을 이어간 것이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둘째 주(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로 지난주와 비슷한 상승세를 보였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전주와 동일하게 각각 0.05%, 0.03% 상승했다. 다만 송파구는 0.03% 올라 상승폭이 전주(0.04%)보다 둔화됐다. 물량 부담이 컸던 강동구는 35주 만에 보합세로 전환했다.

 

 

동작구(0.05%)는 아파트값이 올랐다. 역세권과 신축 단지 강세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양천(0.05%), 용산·서대문(0.02%), 마포·은평·영등포(0.01%)등은 상승세를 보였지만 전주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구로구(0.02%)와 중랑구(0.01), 강서구(0.01) 등 세 곳은 아파트값이 하락했다. 강동구를 비롯해 종로·중·동대문·성북·도봉·금천·관악구 등 8개 자치구는 보합(0.00%)을 기록했다. 나머지 14개 구는 아파트값이 올랐다.

 

과천시는 재건축 단지 위주로 호가가 오르며 전주 대비 0.23% 상승해 7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고 광명시는 신안산선 등 교통 호재로 0.38% 올랐다. 성남 분당과 하남시는 각각 0.19% 올라 2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01% 올라 2주 연속 올랐다. 일부 공급이 풍부한 곳이 있으나 정비사업 이주수요, 직주근접 수요가 있는 지역에서 상승세를 보이며 전체적으로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은 전주 보다 0.04% 하락해 전주(-0.06%)보다 낙폭이 축소됐다. 전세값도 0.05% 떨어져 전주(-0.07%)보다 하락폭이 줄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세계관세기구 고위직 당선 '금의환향'
"세계관세기구183개 회원국이 관세행정에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도입한 우리나라의 비법을 궁금해한다.ICT 기술을 전 세계 관세행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관 현대화를 촉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세계관세기구(WCO) 고위급 인사가 나왔다.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51·행시37회)이 그 주인공으로, 우리나라가 1968년 WCO 가입한 이래 처음이다. WCO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관세당국 회의체로 현재 183개 회원국이 속해있다. 매년 1회 회원국 최고책임자들이 모여 총회를 개최하는데, 지난 6월 24일부터 29일까지 열린 이번 총회에서는 WCO 사무국의 능력배양국장과 조사통관국장 선거도 함께 진행됐다. WCO 사무국내 사무총장·차장·3개 국장 직위는 회원국 투표로 선출되는 만큼 최대한 많은 국가들의 지지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강태일 국장이 출사표를 던진 능력배양국장 자리에는 잠비아, 튀니지, 스위스, 모로코에서도 입후보해 상위 1·2위 투표자를 가리는 결선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일주일간의 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