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30.3℃
  • 흐림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5.1℃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4.8℃
  • 흐림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26.4℃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5060세대 경제부담 핵심은 ‘가족’

한화생명 빅데이터 분석…은퇴 준비도 ‘스스로’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은퇴를 전후한 50∼60대가 주로 '가족'을 걱정하며 자녀들을 지원하는 경제적 부담까지 크게 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화생명이 7일 주요 인터넷 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게시물 약 20만건(2017년 8월∼2018년 11월)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0∼60대의 게시물 중 가족을 주제로 한 비중은 18.6%로 20∼30대(3.2%)보다 컸다.

 

50∼60대는 게시물에서 주로 가족, 자식, 미래, 일자리, 노후 등 가족의 일을 걱정한 반면, 20∼30대는 직장, 사랑, 친구, 야근 등 자신을 둘러싼 걱정이 많았다고 한화생명은 분석했다.

 

 

50∼60대의 '가족 걱정'은 지출 행태에서도 엿보였다.

 

한화생명이 한 대형 카드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50대의 자녀 관련 카드지출은 등록금(23.7%)과 학원(23.1%) 위주, 60대는 유치원(25.7%)과 학원(18.9%) 위주였다.

 

공소민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장은 "50대에 자녀의 졸업 등으로 등록금과 학원 비용이 감소할까 싶으면, 60대 들어 손자녀의 유치원비를 감당해야 하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는 인형, 완구, 아동 자전거 등 어린이용품에 대한 카드 지출액이 40대(월 7만3000원)나 50대(7만5000원)보다 60대(8만2000원)가 더 많다는 통계청 사회조사에서도 엿볼 수 있다고 공 팀장은 전했다.

 

통계청 조사에서 50∼60대가 '자녀와 동거하는 이유'에 대해 손자녀 양육 때문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2007년 13%에서 2017년 35%로 약 3배가 됐다.

 

한화생명이 고객 500만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저축보험 평균 월납 보험료는 50∼60대가 49만4000원으로 30∼40대 35만4000원보다 14만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대비 납입 비율도 50∼60대(6.7%)가 30∼40대(5.4%)보다 높았다.

 

공 팀장은 "자녀, 손자녀까지 걱정하는 50∼60대가 은퇴 후 준비도 스스로 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며 "자녀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는 생각이 많아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부모 부양에 대한 통계청의 2008년 조사에선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50∼60대의 응답 비중이 15.4%였지만, 2018년 조사에선 21.3%로 커졌다.

 

50∼60대는 의료비 부담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 50∼60대 고객의 1인당 평균 실손보험금 지급액은 2013년 77만7000원에서 2018년 94만5000원으로 21.6% 증가했다. 입원은 130만원에서 177만원으로, 통원은 27만4000원에서 40만2000원으로 각각 늘었다.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의 세정혁신 비전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최근 우리 국세청을 둘러 싼 세정환경은 결코 녹록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실사구시(實事求是) 정신으로 국민이 진정 공감하고 신뢰하는 국세행정을 다 함께 만들어 나갑시다.”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의 취임 일성처럼 납세자에게 신뢰받는 국세청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원팀(One Team)으로의 단합이 절실한 국세청이다. 지난 50여 년간의 세정환경은 국세행정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이 높아져가고 있음을 깨닫게 했다. 납세서비스기관이자 세법집행기관이라는 국세청 본연의 임무를 내실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문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때문에 성실납세 지원, 공평과세 구현, 세입예산 조달, 민생경제 지원에 힘을 쏟겠다는 김 신임 국세청장의 세정 집행방향은 지극히 당연한 이정표다. 지난 6월 26일 국회 인사청문회 답변에서 김 국세청장 내정자는 “국세행정 시스템을 철저히 진단, 한 단계 더 혁신해서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세정 전반에 걸친 현장의 목소리를 받아들이는 등 국세행정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개혁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평가하게 된다. 한승희 전 국세청장의 취임 당시, 정치적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