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3.6℃
  • 박무서울 13.1℃
  • 박무대전 11.5℃
  • 박무대구 11.9℃
  • 맑음울산 12.9℃
  • 박무광주 13.2℃
  • 맑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조금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0.5℃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보험

한화생명, 7회 연속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보험회사 최초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한화생명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증하고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CCM)’ 인증을 7회 연속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CCM 인증제도는 기업이 수행하는 모든 경영활동을 소비자 중심으로 구성하고,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는지를 2년마다 평가하여 인증하는 제도이다. 한화생명은 2007년부터 현재 7회 연속 인증을 획득했다.

 

한화생명은 고객의 소리(VOC : Voice of Customer)가 '소비자 중심 경영'에 중요한 자원이라는 인식 하에 2006년부터 고객불만 처리 시스템인 '소리샘'을 도입·운영했다. 2013년 VOC통합시스템인 ‘한화톡톡’으로 개편해 기존의 불만 접수·처리에서 예방·개선에 중점을 두고 운영했다.

 

한화생명은 임직원·FP의 소비자보호 의식강화를 위해 매주 뉴스레터, 월간리포트를 통해 고객 주요 불만사항을 공유한다. 또한 매월 ‘완전판매Plus 교육방송’을 시행하여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한화생명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선진 민원예방시스템도 마련했다. 2018년에는 Big-data 기반의 민원예측시스템을 운영해 불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사전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최근에는 ‘13년 ‘소비자중심경영’ 원년 선포, ‘15년 ‘투명경영’ 실천 선포, ‘16년 자산 100조 달성!『고객 감사·함께 멀리』선포식, ‘18년 ‘소비자보호헌장’ 선포를 통해 소비자중심 경영에 대한 전 임직원의 마인드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왔다. 지난해 부터는 소비자 관련 부서의 파트장·실무자가 참석하는 ‘소비자보호실무협의회’를 매월 개최해 소비자중심경영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이기천 한화생명 소비자보호실장은 “ ‘소비자중심경영’은 단순히 고객의 문제 해결이라는 소극적 개념에서 벗어나 소비자 만족이라는 적극적 개념으로 확장해, 궁극적으로 고객과 기업이 상생하는 원칙이다”라며 “앞으로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중심의 선진 효율 영업문화 확립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