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0.9℃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6.8℃
  • 맑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보험

생보사회공헌위원회, 2019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생명보험 가치 담은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 공모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생명보험에 대한 소비자 신뢰제고와 건전한 생명보험 문화 확산을 위해 ‘2019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생명보험 산업의 전통적 가치(생명존중, 상부상조, 생애보장)를 바탕으로 영아에서 노인까지 국민 모두의 행복에 기여하고자 국민참여 방식의 공모전을 진행한다.

 

이번 공모전은 공통 분야인 ‘생명보험의 가치와 문화를 사회에 반영하여 올바른 보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를 비롯해 건강‧노후‧생명존중 총 4가지 주제에서 자유롭게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를 구상하면 응모할 수 있다.

 

국민의 행복에 관심이 있고 생명보험 분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개인 및 단체로 참여할 수 있다.

 

공모전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개인 및 단체)은 25매 이내의PPT, PDF 형식의 아이디어 제안서와 참가신청서를 함께 작성하여 6월 12일부터 7월 28일까지 사회공헌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공모전 일정 등 관련 세부사항 역시 공모전 홈페이지와 공모전운영사무국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제안된 아이디어는 총 3단계의 심사를 통해 상장과 상금(대상1팀 1000만원, 최우수상 1팀 500만원, 우수상 2팀 300만원, 장려상 3팀 100만원)이 수여되고 채택된 아이디어는 중장기 계획에 따라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공모작 접수만 해도 추첨을 통해 Apple 아이패드 32GB(1명)와 영화 예매권(20명, 1인 2매)과 같은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는 공모전 참여 이벤트도 진행 중이며, 이벤트 기간은 공모전 접수 기간과 동일하다.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관계자는 “위원회에서 처음 선보이는 사회공헌 아이디어 공모전은 생명보험 산업과 사회공헌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따듯한 관심에서 시작할 수 있다”며 “관심에서 비롯된 아이디어를 통해 많은 국민에게 이로울 수 있는 사회공헌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인터뷰]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 “4세대 증권사 선도, ‘연금 명가’ 꿈꾼다”
최근 펀드온라인코리아가 ‘한국포스(FOSS)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자산관리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플랫폼 중심의 자산관리로 공모펀드 판매 중심이었던 시장을 혁신하고, 고객에게 펀드와 관련된 모든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5월 21일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이사를 만나 시장과 기업의 변화, 그리고 생태계와 펀드투자문화에 대해 들었다. 대담_신승훈 | 편집국장 hoo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4세대 증권사’. 4차 산업혁명 시대라며 온 세계가 들썩거리는 시대이니만큼 일견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만약 업의 본질에 대한 성찰이 없다면, 과거처럼 객장에 가서 주식을 사고파는 불편함대신 모바일 앱을 통해 편하게 사고팔 수 있다거나 AI에게 맞춤형 자문을 받을 수 있다는 정도로 이해될 수도 있다. 하지만 기업에 뚜렷한 의지와 철학이 있다면 확연히 달라진다. 국내 증권업의 변화과정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지향적 혁신을 함축한, 시간의 흐름과 질적 변화를 동시에 내포한 매력적 표현이 된다. 신재영 한국포스증권 대표(사진)는 인터뷰 들머리부터 ‘4세대 증권사’를 강조했다.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