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0.3℃
  • 흐림강화 19.1℃
  • 맑음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7℃
  • 구름조금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미중 무역분쟁 직격탄…韓 1분기 수출 감소폭 G20 중 최대

전 분기 대비 수출 -7.1%…미국, 對중국 수입 12% 급감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 수출이 주요국 가운데서도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주요 20개국(G20) 상품 교역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1분기 수출은 1386억 달러(계절조정치·경상가격)로, 직전 분기 대비 7.1% 감소했다.

 

감소폭은 G20 소속 국가 가운데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의 수출이 6.4% 감소했고 러시아(-4.4%), 인도네시아 (-4.3%), 일본(-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영국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탓에 교역을 늘리면서 수출이 6.2% 증가했고, 호주(1.1%), 멕시코(1.1%), 유럽연합 28개국(1.0%)은 1%대 증가율을 보였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무역 시장을 흔들어 놓은 미국의 경우 오히려 수출이 0.7% 늘었고 중국도 3.9% 증가했다.

 

G20 전체로 보면 1분기 수출액은 3조7천126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0.4% 증가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1분기 수출입 통계가 아직 공개되지 않아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수입 역시 G20 가운데 두 번째로 악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의 1분기 수입은 1252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7.7% 감소했다.

 

인도네시아의 수입 감소폭이 15.3%로 단연 컸고, 브라질(-6.4%), 일본(-4.7%), 인도(-4.0%) 등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의 경우 수입이 1.9% 감소했으며,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은 12% 급감하면서 역대 최대폭을 기록했다.

 

중국은 지난해 4분기 수입이 6.0% 줄어든 데 이어 1분기에는 0.5% 감소하는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전년 동기 대비로 보더라도 한국의 수출 감소폭은 8.1%로, G20은 물론 OECD 회원국 중에서도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OECD 회원국 전체 수출은 1년 전보다 2.3% 줄어들었다.

 

향후 전망도 밝지 않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우리나라의 수출은 1년 전보다 9.4% 감소했다. 수출 감소는 지난해 12월부터 반년째 이어지고 있다.

 

앞서 정부는 녹실회의를 열고 4월 경상수지 적자 가능성이 있다며 범부처 수출 총력 지원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우수관세인]관세평가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한 이진우 관세행정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수입물품에 부과되는 관세는 세율과 과세가격의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 세율은 품목분류에 따라 정해지고 이후 과세가격을 얼마나, 어떤 방법으로 결정하느냐에 따라 납부할 관세액이 좌우된다. 이렇게 관세 과세가격을 결정하는 일을 ‘관세평가’라고 하는데, 최근 다국적기업 간의 거래, 전자상거래를 통한 국제거래의 증가 등으로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 관세청에서는 매년 관세평가 지식‧능력을 평가사는 관세평가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세관 직원을 비롯해 수출입업체 직원, 관세사, 관세직 공무원 시험준비생 등 다양한 이들이 참가한다. 올해로 제17회를 맞는 관세평가 경진대회는 지난 5월 8일 진행됐으며, 62개 단체 총 494명이 지원해 실제 254명이 시험을 치렀다. 개인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인천본부세관 휴대품검사6관 이진우 관세행정관을 만나 경진대회 준비과정 이야기를 들어봤다. 망설였던 관세평가 경진대회 참가, 아내와 함께 도전 이진우 관세행정관이 세관에서 첫 근무를 시작하던 2003년, 그해 관세평가 경진대회가 처음으로 개최됐다. 지금은 공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의 물품 검사 업무를 맡고 있지만, 이전에는 주로 기업심사 분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