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20.2℃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20.4℃
  • 흐림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2.0℃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미중 무역분쟁 직격탄…韓 1분기 수출 감소폭 G20 중 최대

전 분기 대비 수출 -7.1%…미국, 對중국 수입 12% 급감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 수출이 주요국 가운데서도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주요 20개국(G20) 상품 교역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1분기 수출은 1386억 달러(계절조정치·경상가격)로, 직전 분기 대비 7.1% 감소했다.

 

감소폭은 G20 소속 국가 가운데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의 수출이 6.4% 감소했고 러시아(-4.4%), 인도네시아 (-4.3%), 일본(-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영국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탓에 교역을 늘리면서 수출이 6.2% 증가했고, 호주(1.1%), 멕시코(1.1%), 유럽연합 28개국(1.0%)은 1%대 증가율을 보였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무역 시장을 흔들어 놓은 미국의 경우 오히려 수출이 0.7% 늘었고 중국도 3.9% 증가했다.

 

G20 전체로 보면 1분기 수출액은 3조7천126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0.4% 증가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1분기 수출입 통계가 아직 공개되지 않아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수입 역시 G20 가운데 두 번째로 악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의 1분기 수입은 1252억 달러로, 전 분기 대비 7.7% 감소했다.

 

인도네시아의 수입 감소폭이 15.3%로 단연 컸고, 브라질(-6.4%), 일본(-4.7%), 인도(-4.0%) 등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의 경우 수입이 1.9% 감소했으며,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은 12% 급감하면서 역대 최대폭을 기록했다.

 

중국은 지난해 4분기 수입이 6.0% 줄어든 데 이어 1분기에는 0.5% 감소하는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전년 동기 대비로 보더라도 한국의 수출 감소폭은 8.1%로, G20은 물론 OECD 회원국 중에서도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OECD 회원국 전체 수출은 1년 전보다 2.3% 줄어들었다.

 

향후 전망도 밝지 않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우리나라의 수출은 1년 전보다 9.4% 감소했다. 수출 감소는 지난해 12월부터 반년째 이어지고 있다.

 

앞서 정부는 녹실회의를 열고 4월 경상수지 적자 가능성이 있다며 범부처 수출 총력 지원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