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맑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0.7℃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6.4℃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추락한 아시아나항공, 1분기 영업익 전년比 89.1%↓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이익이 곤두박질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7232억원과 7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2% 증가해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1%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최근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영향으로 적자 전환했다.

 

여객 부문은 유럽 노선과 중국 노선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으나 화물 부문 실적이 부진해 별도기준 분기 매출 0.2% 성장에 그쳤다. 화물 부문 부진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 수출기업의 물량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매출 및 수익성이 감소했다는 게 아시아나항공측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의 1분기 부채비율은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며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1000억원 중 800억원이 4~5월 사이 전환되면서 4800억원 수준의 자본이 이미 확충된 상황이다.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 비율은 1분기 애비 400~50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수익성 제고 및 효율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먼저 신기재 도입(A350·A321 NEO)을 통해 기재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료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또 ▲희망퇴직 및 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비수익 노선(사할린, 하바로프스크, 델리, 시카고) 운휴 ▲퍼스트 클래스 폐지 ▲몽골, 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의 다양한 방안을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